디지털타임스

 


퇴근길 서울 신림선 관제시스템 이상, 운행 중단…36분만에 복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뒤늦은 안내 문자 발송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PC관제 문제"
퇴근길 서울 신림선 관제시스템 이상, 운행 중단…36분만에 복구
신림선 갈아타는 곳. [연합뉴스]

23일 오후 퇴근 시간대에 서울 도시철도 신림선이 관제시스템에 발생한 이상으로 운행을 중단했다가 36분 만에 재개됐다.

서울시와 남서울경전철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45분쯤 신림선 관제시스템 제어 불능으로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신림선 운영사인 남서울경전철은 관제 이상을 발견한 뒤, 가장 가까운 역사에 열차 10편을 모두 정차시키고 승객을 하차시켰다.

이후 복구 작업에 나서 오후 6시 21분 열차 운행을 재개했다.

한편, 남서울경전철 측이 이상 발생에 관한 안전 안내 문자를 뒤늦게 발송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사고 36분 뒤인 운행 재개 시점에서야 '오늘 17시45분경 신림선 관제시스템 제어불능으로 인한 운행중단 발생. 열차 지연이 예상되니 운행상황을 확인하신 후 열차를 이용해 주세요 [남서울경전철㈜]'라는 안내 문자가 발송됐다.

시 관계자는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PC 관제시스템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고 있다"며 "자세한 원인은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신림선은 앞서 지난 2022년 5월 개통 한 달이 지나 고장을 일으킨 바 있다. 같은 해 6월 21일에는 보라매역∼서울지방병무청역 구간에서 전동차가 멈춰 2시간 넘게 지연됐고, 그해 11월 17일에는 퇴근 시간대 궤도 이상으로 운행이 중단됐다가 1시간 25분 만에 재개됐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