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푸틴, 초음속 핵 전략폭격기 타고 30분 비행…"비행 경로는 비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군사적 능력 매우 우수…군에 도입할 것"
푸틴, 초음속 핵 전략폭격기 타고 30분 비행…"비행 경로는 비밀"
22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타타르스탄공화국 카잔의 항공 공장 활주로에서 초음속 장거리 전략폭격기 투폴레프(Tu)-160M을 탑승하기 전 항공복을 입고 있다. [크렘린 풀/모스크바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71)이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초음속 장거리 전략폭격기 투폴레프(Tu)-160M을 직접 타고 비행했다. 최근 반정부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의 의문사로 거센 비판을 받는 상황에서 예상치 못한 방법으로 핵전력을 과시했다는 분석이다.

타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러시아 타타르스탄공화국 카잔의 항공 공장 활주로에서 승무원 일원으로 Tu-160M에 탑승, 약 30분 동안 비행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블랙잭'이라는 코드명을 붙인 Tu-160M은 기체 전체가 흰색으로 도색돼 '백조'라고도 불린다.

비행을 마친 푸틴 대통령은 "Tu-160M의 기술은 훌륭하다"며 "새로운 세대의 항공기로 군사적 능력이 매우 좋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러시아가 이 전략폭격기를 군에 도입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러시아 공군은 2027년까지 현대화된 Tu-160M 10기(총 150억루블·약 2100억원)를 인도받을 예정이다.

러시아 국영 방송 등 현지 언론들은 푸틴 대통령이 Tu-160M에 올라탄 뒤 이륙을 준비하고 이·착륙하는 전 과정을 상세히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전날 Tu-160M의 조종석에 직접 앉아 본 데 이어 이날 직접 타고 비행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의 비행이 전날 결정됐으며 이날 푸틴 대통령의 비행경로는 군사 비밀이라고 밝혔다.

Tu-160M은 냉전 시대 소련이 개발한 Tu-160을 80% 이상 업그레이드해 현대화한 것으로 가변익(상황에 따라 상태를 바꿀 수 있는 날개)을 채택했으며 최대 속도는 마하 2다. 4명의 승무원이 탑승할 수 있으며 순항미사일 또는 단거리 핵미사일 12기를 탑재할 수 있다. 재급유 없이 1만2000㎞를 한 번에 비행할 수도 있다.

타스 통신은 Tu-160M이 군용기 역대 가장 큰 초음속 항공기이자 세계에서 가장 무거운 전투기라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이 군용기 조종석에 앉아 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2005년 군사 훈련에 참여해 개량 전의 Tu-160을 타고 비행한 적이 있다. 2000년에는 수호이(Su)-27 전투기를 타고 체첸을 방문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푸틴, 초음속 핵 전략폭격기 타고 30분 비행…"비행 경로는 비밀"
22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탑승한 초음속 장거리 전략폭격기 투폴레프(Tu)-160M이 러시아 타타르스탄공화국 카잔의 항공 공장 활주로에서 이륙하고 있다. [타타르스탄공화국=타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