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떠나려는` 독일 폭스바겐`, 매달리는 중국..."탈중국화 말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中 왕이 "차이 인정하고 공통점 찾아야"
"개방·이성·시장원칙으로 발전 촉진"
`떠나려는` 독일 폭스바겐`, 매달리는 중국..."탈중국화 말라"
23일 베이징에서 만난 옌스 플뢰트너(왼쪽) 독일 총리 외교보좌관과 왕이 주임. [중국 외교부 제공]

유럽 최대 자동차업체인 독일 폭스바겐그룹이 중국 신장의 인권 탄압 의혹 속에 신장위구르자치구 공장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 이러한 독일을 향해 중국 외교 사령탑이 '디리스킹(de-risking·위험제거)'을 명목으로 내걸어 "'탈중국화'에 나서선 안된다"는 메시지를 날리고 있다.

23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중국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외교부장 겸임)은 이날 베이징에서 옌스 플뢰트너 독일 총리 외교 보좌관을 만난 자리에서 "(양국은) 차이를 인정한 채 공통점을 찾고(求同存異), 협력에 초점을 맞춰 케이크를 크게 만들자"며 "함께 진보·발전하는 가운데 이견을 적절히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왕 주임은 "단결·협조를 견지하고, 진영 대결에 반대하며, 보호주의를 버려야 한다"고 강조하며, "디리스킹을 빌려 탈중국화를 하지 않고, 중국과 유럽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이끌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양측은 정확한 인식을 견지하면서 장기적·전략적인 각도로 양자 관계를 대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며 "호혜를 견지하고, 개방의 자세와 이성적 정신, 시장 원칙으로써 양국 경제 발전을 돕고 글로벌 경제의 지속적 회복을 촉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 주임은 "중국과 독일은 응당 국제 사회가 단결과 협조를 강화하도록 이끌면서 글로벌 거버넌스를 개선하고, 세계의 안정·발전·번영에 긍정적인 공헌을 해야 한다"며 "중국은 독일과 소통을 더 강화하고, 전략적 상호신뢰를 공고히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플뢰트너 보좌관은 "독일은 중국과의 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 독일-중국의 경제·무역 협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중국이 이룬 발전의 성취를 높이 평가하고, 중국이 국제적으로 더 중요한 역할을 발휘할 것이라고 낙관한다"고 답했다. 이어 "독일은 중국과 전략 대화를 강화하고, 영역별 협력을 확대하며, 글로벌 녹색 전환을 함께 이끌어 기후변화 대응과 세계의 평화·발전 촉진에 새로운 공헌을 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폭스바겐은 2013년 상하이자동차(SAIC)와 합작법인을 설립해 신장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에 조립 공장을 세웠다.

하지만, 이 지역에선 약 100만 명에 달하는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 이슬람교도들이 강제노동수용소에서 가혹한 인권 탄압을 받고 있다는 미국과 국제 인권단체 등의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포르쉐·벤틀리·아우디 등 폭스바겐그룹 차량에 신장에서 만든 부품이 쓰였다는 이유로 미국 수입이 보류되는 일까지 벌어졌다.

이런 와중에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은 지난 15일(현지시간) 폭스바겐그룹이 신장 공장에서 철수를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의 입장은 신장 지역의 강제 노동 등 인권 탄압이 애초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왕 주임은 지난 17일 독일 뮌헨안보회의 중국 세션에서 신장의 인권 탄압 의혹과 관련, "일부 정치 세력이 국제적으로 너무 많은 신장 관련 거짓말을 유포하고, 허위정보를 만들어낸다"고 주장했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이른바 신장에 강제 노동이 존재한다는 말은 완전히 반(反)중국 세력이 중국을 먹칠하기 위해 꾸며낸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