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은 금통위 "물가 다시 뛸 수도…`충분히 장기간` 긴축 유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은 금통위 "물가 다시 뛸 수도…`충분히 장기간` 긴축 유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22일 '9회 연속' 기준금리 동결 배경에 대해 "물가상승률이 둔화 추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전망의 불확실성이 큰 데다 대내외 정책 여건의 변화도 점검해 볼 필요가 있는 만큼 긴축 기조를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3.50%로 묶어뒀다. 지난해 2월부터 9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있다.

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 회의 의결문에서 "국내 경제는 성장세가 개선 흐름을 지속하는 가운데 물가상승률의 둔화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면서도 "물가가 목표 수준으로 안정될 것으로 확신하기는 아직 이르고 대내외 정책 여건의 불확실성도 높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물가상승률이 목표 수준으로 수렴할 것이란 확신이 들 때까지 긴축 기조를 '충분히 장기간' 지속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인플레이션 둔화 흐름, 금융안정과 성장 측면의 리스크, 가계부채 증가 추이, 주요국의 통화정책 운용 및 지정학적 리스크의 전개양상을 면밀히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은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개인서비스 및 가공식품 가격 상승폭 축소 등으로 2.8%로 낮아졌다. 근원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과 단기 기대인플레이션율도 각각 2.5%, 3.0%로 둔화됐다.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1월 전망에 부합하는 2.6%로 예상했다.


금통위는 물가 상승률이 농산물 가격 상승 등으로 일시적으로 소폭 높아졌다가 이후 다시 완만히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향후 물가경로는 지정학적 리스크의 전개 양상, 국제유가 및 국내 농산물 가격 움직임, 국내외 경기 흐름 등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봤다.
국내 경기에 대해선 "수출을 중심으로 완만한 개선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며 "앞으로 소비 회복세가 더디고 건설투자가 부진하겠지만 수출 증가세가 지속되면서 개선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금통위는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종전과 같은 2.1%로 제시했다. 다만 주요국 통화정책의 영향, IT 경기 개선 속도,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구조조정 영향 등과 관련한 전망의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