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4선 중진 홍문표 경선포기…용산 출신 강승규 공천받을 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4선 중진인 홍문표 의원이 22대 총선 경선을 중도포기했다.

충남 홍성·예산을 지역구로 둔 홍 의원은 22일 입장문을 내고 "경선설명회 자리에서 '동일지역구 3회 이상 낙선자 감점자 관련 적용'으로 마이너스 30% 감점 대상임을 알게 됐다"며 "경선이 시작된 시점에서 예상하지도 상식적으로도 납득이 가지도 않는 감점 적용을 받게 돼 매우 당황스럽고 황당하다"고 했다.

이어 "13대 총선부터 16대 총선까지 연속 4번 낙선 했는데, 그 당시에는 선거구가 지금의 홍성·예산 선거구가 아닌 청양·홍성 선거구였음에도 동일지역구 기준을 적용해 감점을 줬다"며 "36년전 낙선한 지역구를 지금의 전혀 다른 동일 지역구 기준으로 잡아 감점을 준 것은 너무나 가혹한 처사"라고 반발했다.

홍 의원은 "저는 지난 20일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과 공관위 위원들에게 1만여개 대통령시계 살포 의혹과 관광, 식사비 경비대납 등 수많은 선거법 위반 의혹을 받고 있는 강승규 예비후보에 대해 공관위 차원의 철저한 검증과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으나 지금까지 아무런 답을 듣지 못하고 있다"며 "이외에도 경선 관련 역선택 문제에 대해 명확한 방지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이마저도 묵살되고 말았다"고 문제 삼았다.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출신인 강 예비후보는 대통령실 근무시절 지역 주민들에게 윤석열 대통령 기념시계를 대량으로 배포했다는 의혹을 받고 선거관리위원회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 예비후보는 "시민사회수석으로서 국민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 용산 대통령실과 지역 현장에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 후 시계를 비롯한 기념품이 간담회 참석자들에게 절차에 따라 제공됐다"고 해명했다.


홍 의원은 경선을 포기하더라도 탈당이나 무소속 출마는 하지 않겠다는 생각이다. 그는 "경선을 포기하기까지 수많은 이유와 사연이 있겠으나 지금은 오로지 총선압승이라는 절체절명의 막중한 시대적 책무를 위해 총선 승리의 밀알이 되고 당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고자 한다"며 "많이 아쉽고 안타까운 심정이지만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시장경제로 국민행복시대를 열어가는데 맡은바 자리에서 혼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홍 의원은 국민의힘의 원로 중 한 명이고 큰 정치적 경륜으로 민주주의와 국민의힘 발전에 오랫동안 기여했다"며 "어떤 것이 당을 위해 ,국민을 위해 필요한 건지를 충분히 판단하고 현명한 결정을 할 수 있는 분이다. 용기와 헌신의 길에 가는 것에 깊은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4선 중진 홍문표 경선포기…용산 출신 강승규 공천받을 듯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