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낙연 "판이 크게 움직일 것"…민주당 탈당파 합류 가능성 시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민주당 내부 괴멸적 충돌 내주 전반에 나타날 듯"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22일 '비명(非明)횡사' 공천 논란에 휩싸인 의원들을 두고 "새로운미래 합류 가능성을 강하게 말씀한 분도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이같이 밝히며 "큰 흐름이 형성된다면 다시 생각해보겠다는 등의 다양한 반응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대표님의 개인적인 전망이냐 민주당 안에서 일정한 움직임을 알고 계셔서 말씀하는 것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도 "일정한 움직임을 감지하고 있다"며 "제가 소설가가 아니라 기자 출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선출직 공직자 평가에서 하위 20% 대상에 포함된 의원들이 당에 잔류하면서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에 대해서도 "이대로 판이 갈 것 같지는 않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조금 더 판이 크게 움직이지 않을까 싶다"며 탈당 등 집단 행동을 예상했다. 아울러 "민주세력 전체를 위해서는 이런 선택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형성된다거나 그런 것을 뜻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친문(친문재인)계 좌장 홍영표 의원실에서 의원들이 회동을 한 것을 두고는 "중요한 움직임 가운데 하나"라고 평가했다. 김부겸·정세균 전 총리가 전날 공동으로 비판적인 입장문을 내놓은 것에 대해선 친명·친문간 갈라짐이 본격화되고 있는 신호로 봤다.

이 대표는 "저희들도 급하지만 민주당도 마냥 늦출 수는 없을 것"이라며 "1단계 분수령은 이번 주말, 그리고 민주당 내부의 괴멸적 충돌은 내주 전반에 나타나지 않을까"라고 예상했다.

이 대표는 이미 탈당을 선언한 김영주 국회 부의장과도 접촉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그는 "위로 전화를 드렸는데 통하지는 않았다"고 했다.

다만 조국신당과의 공조 가능성에 대해서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별로 생각해보지는 않았다"며 "상대측에서도 특별히 그런 움직임이나 고려가 있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낙연 "판이 크게 움직일 것"…민주당 탈당파 합류 가능성 시사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