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불황 타고… 차분한 절제미 `뉴 클래식` 뜬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J온스타일은 '뉴 클래식'을 올해의 패션 트렌드로 전망했다. 뉴 클래식은 1990년대 미니멀리즘에 기반한 절제된 스타일을 의미한다.

CJ온스타일에 따르면 코로나 팬데믹 이후 일상이 본격 재개되면서 비대면 생활에 억눌렸던 개성이 크롭티, 숏재킷 등 이른바 'Y2K 패션'으로 표출됐다.

하지만 올해는 작년부터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여파로 지갑을 쉽게 열지 않는 불황형 소비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유행을 크게 타지 않는 차분하고 절제된 패션 소비 기조가 전 복종에 걸쳐 두드러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1990년대 경기 불황 영향으로 화려하고 사치스러운 패션 대신 기능성과 실용성 위주의 간결하고 절제된 미니멀리즘 패션이 인기를 끈 바 있다.

이에 따라 올해는 트렌치 코트·블레이저·데님·옥스포드 셔츠 등 기본에 충실한 클래식 아이템에 소재·색상·디테일에 일부 변주를 준 '뉴 클래식' 룩이 패션 트렌드를 주도할 예정이라고 CJ온스타일은 예상했다.

CJ온스타일은 다가오는 봄을 맞아 셀렙샵 에디션·칼 라거펠트·더엣지·지스튜디오 등 단독 패션 브랜드의 컬렉션을 선보인다.

오는 25일까지 '24SS 패션 쇼케이스'를 운영하고 '뉴 클래식' 트렌드를 한껏 담은 봄 신상품에 대해 10% 할인 쿠폰도 지급한다.

CJ온스타일 모바일 앱에서 주요 브랜드들의 봄 신상품 런웨이 영상도 시청할 수 있다.

CJ온스타일 관계자는 "올봄 '뉴 클래식' 트렌드에 맞춰 소재와 감도 높은 디자인을 갖춘 신상품을 대거 준비했다"며 "업계 초격차 수준의 패션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봄 패션 수요를 적극 공략해 30·40 여성 패션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불황 타고… 차분한 절제미 `뉴 클래식` 뜬다
CJ온스타일 '뉴 클래식' 패션 트렌드 관련 이미지. CJ온스타일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