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바이든, 푸틴에 "저 미친 xxx" 적나라한 욕설…트럼프에도 독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러시아의 우크라 침공 직후엔 푸틴 겨냥 '도살자' '폭력배' 등 구사
바이든, 푸틴에 "저 미친 xxx" 적나라한 욕설…트럼프에도 독설
바이든 미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겨냥, 공개적인 자리에서 적나라한 욕설을 써가며 비난 수위를 높였다.

로이터,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저녁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모금 행사에서 짤막한 연설을 하면서 "우리에겐 푸틴 저 인간 같은 미친 XXX가 있다. 그리고 우리는 늘 핵 분쟁을 걱정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 욕설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022년 1월 기자회견에서 폭스뉴스 기자의 질문을 받고, 혼잣말처럼 했던 욕설과 동일하다.

당시 마이크가 켜져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욕설이 방송으로 그대로 나갔고, 나중에 바이든 대통령이 폭스뉴스 기자에게 직접 해명을 하기도 했다.

이번 행사에선 바이든 대통령이 '문제의 욕설'을 그대로 말하는 대신에 약자인 '에스오비(SOB)'라고 줄여서 언급했다. 그가 발언할 당시 행사 참석자 중에는 지지자들과 취재진도 있었다.

바이든 대통령의 푸틴 욕설은 기후변화에 따른 위기를 언급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그는 "최후의 실질적 위기, 그것은 기후"라며 입을 열었고, "푸틴 대통령도 있고, 핵 분쟁 걱정도 있지만, 그러나 인류에게 실질적 위기는 기후"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대선에서 리턴매치가 유력시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향해서도 독설을 아끼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의 처지를 러시아 야권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에 빗댄 발언을 언급하며, "도대체 어디서 나온 얘기인지 모르겠다. 나를 경악하게 만들었다"고 했다.

푸틴 대통령에게 맞서온 나발니가 지난 16일 시베리아 교도소에서 돌연사하면서 국제 사회가 규탄에 나섰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올린 글에서 검찰 수사를 받는 자신의 처지가 나발니와 같다는 주장을 펴 파장을 일으켰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푸틴 대통령을 향해 종종 직설화법을 써왔다. 2022년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인 3월에는 푸틴 대통령을 '전쟁 범죄자'로 몰아세운 데 이어 '도살자' '폭력배' 등 거친 언어를 써가며 공세를 퍼부었다. 또 미중 관계가 얼어붙었던 2023년 11월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향해 '독재자'라고 직격타를 날렸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같은 화법이 계산된 외교적 셈법인지, 말실수처럼 튀어나온 돌발 발언인지를 놓고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