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개혁신당 `6.6억` 일단 동결... 보조금 먹튀 논란 의식했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용하지 않고 선관위에 반납
이준석, 국민의힘에 화살 돌려
개혁신당이 제3지대 통합으로 현역의원 5명을 채워 중앙선관위원회에서 받은 6억6000만원의 1분기 경상보조금을 일단 '동결'하기로 했다.

새로운미래와 통합 11일 만에 결별하면서 김종민 의원이 탈당하면서 불거진 보조금 '먹튀' 논란을 의식한 조치로 보인다.

이낙연 대표가 이끄는 새로운미래와 결별했으니 통합으로 받은 보조금은 선관위에 반납하겠다는 게 개혁신당의 입장이지만, 현재로선 관련 규정이 없어 보조금을 반납할 방법이 마땅치 않은 만큼 이 돈을 쓰지 않고 보관하겠다는 것이다.

이준석 대표는 21일 국회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에게 보조금 반납과 관련해 "그 문제에 대해 명쾌하게 선관위에서 오늘 (반납이 가능한지) 공식적인 답변을 받게 돼 있다"고 밝혔다.

또 "선관위 답변 여부와 무관하게 해당 금액은 동결할 계획"이라며 "동결하고 최대한 빠르게 반환할 방법을 찾을 것이고, 만약 입법 미비 사항이라 이런 일이 장기화한다면 22대 국회 첫 입법과제로 입법 미비점이 해소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도 "정당 회계는 투명하게 보고되기 때문에 다음에 회계를 보고할 때 동결된 금액이 그대로 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2020년 선거에서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61억원의 선거보조금을 수령했다. 이번에도 위성정당으로 국고에서 빼갈 수십억 원의 보조금을 쓸 것인지 반환할 것인지 입장을 밝히라"며 국민의힘에 화살을 돌렸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개혁신당 `6.6억` 일단 동결... 보조금 먹튀 논란 의식했나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