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민銀서 신한 계좌조회 가능… 영업점까지 넓어진 오픈뱅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보제공범위 법인으로 확대
온라인 한정 서비스 전면 개편
앞으로는 국민은행 영업점에서 업무를 보면서, 그 자리에서 신한은행 업무를 동시에 처리할 수 있게된다.

금융위원회는 21일 김소영 부위원장 주재로 '오픈뱅킹·마이데이터 현장 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오픈뱅킹 기능 확대방안'을 공개했다.

금융위는 올해 안으로 △정보제공범위 확대(개인→법인) △오프라인 채널 도입 등 두 가지 방안을 시범운영할 방침이다. 우선 개인으로 한정됐던 오픈뱅킹 조회서비스를 중소기업 등 법인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정보제공범위를 확대한다. 법인이 개인처럼 계좌 잔액, 거래내역 등 계좌의 실시간 정보를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다는 뜻이다.

모바일 등 온라인에만 한정했던 오픈뱅킹 서비스는 은행 영업점 등 오프라인 채널까지 인프라를 넓힌다. 하나의 은행을 방문해 다른 은행에 보유한 계좌 조회와 이체 업무까지 처리할 수 있다는 얘기다. 오픈뱅킹 활용과정에서 금융소비자보호법 적용 근거를 담은 '오픈뱅킹 영업점 활용 가이드라인'도 마련한다. 은행지점이 부족한 지역의 고객 불편과 고령층의 이용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금융위는 올해 하반기 이런 두 가지 방안의 시범운영을 앞두고, 유관기관과 함께 태스크포스(TF) 논의와 금융권 전산개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오픈뱅킹을 통한 금융서비스의 혁신 및 경쟁제고 가능성도 논의했다. 박영호 보스턴컨설팅그룹(BCG) 파트너는 영국·미국 등 금융선진국의 오픈뱅킹 및 오픈파이낸스 추진 사례를 소개했다. 그는 리테일, 여행 및 숙박업, 자동차 산업 등 비금융권의 오픈뱅킹을 통해 금융서비스 혁신과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흥진 금융연구원 박사는 오픈뱅킹과 마이데이터 인프라의 활용성 제고를 위한 경쟁 촉진 방안과 오픈파이낸스로의 발전방향에 대해서 제언했다. 권 박사는 오픈뱅킹과 마이데이터 도입 등 우리나라의 오픈파이낸스의 추진 여건이 다른 나라에 비해 빠르게 구축됐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데이터 공유의 지속적 확대, 오픈뱅킹·마이데이터의 기능 강화, 정보주체인 금융소비자의 권리 강화 등 균형 잡힌 오픈파이낸스 인프라를 구축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금융위원회는 향후 현장과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모아 '마이데이터 2.0 추진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소영 부위원장은 "정부는 금융혁신 인프라가 참여하는 모든 플레이어에게 호혜적인 플랫폼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간담회, TF, 협회 건의사항 등을 통한 의견을 계속 수렴하겠다"면서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들도 소비자보호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금융보안과 데이터 보호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김경렬기자 iam10@dt.co.kr

국민銀서 신한 계좌조회 가능… 영업점까지 넓어진 오픈뱅킹
<금융위원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