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래에셋 글로벌엑스 새 CEO에 라이언 오코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미국 상장지수펀드(ETF) 운용 자회사 Global X(글로벌엑스)의 신임 대표이사(CEO)로 라이언 오코너(사진)(Ryan O'Connor)를 선임했다고 21일 밝혔다. 공식 임기는 4월 8일부터다. 라이언 오코너는 세계 최대 ETF 시장인 미국에서 17년 이상 근무해 온 ETF 전문가다.

골드만삭스의 글로벌 ETF 상품 총괄대표 출신으로, 상품 개발과 운용 전반을 전담하며 글로벌 시장과 ETF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갖추고 있다.

이전에는 국내 투자자들에게도 잘 알려진 ETF 브랜드인 'SPDR'을 운용하는 스테이트 스트리트 글로벌 어드바이저(State Street Global Advisors)에서 10년여간 근무하는 등 ETF 업계에서 다년간의 풍부한 경력을 인정받고 있다.

2018년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인수할 당시 미국 ETF 시장의 '라이징 스타'였던 글로벌엑스는 5년여 만에 미국 시장을 대표하는 테마형 ETF 선두주자로 성장했다.


앞서 글로벌엑스는 '글로벌 Top Tier ETF Provider'로의 도약을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한 바 있다. 1월 말 기준 운용자산(AUM)이 56조원 규모에 달하는 만큼, 그룹 측에서도 브랜드 가치 강화와 새로운 혁신 성장 동력을 위한 전략적인 비즈니스를 꾀하겠다는 복안으로 풀이된다.
미래에셋그룹 글로벌전략가(GSO) 박현주 회장은 "글로벌엑스가 라이징스타를 넘어 ETF 산업의 확실한 선두주자가 되겠다는 목표 하에 최근 조직 개편을 진행해 고객 중심의 방향성을 재정립하고 전략적이고 효율적인 비즈니스를 위한 기반을 다졌다"며 "이로써 새로운 리더와 함께하기 적절한 시기라고 판단하며, 앞으로 라이언 오코너가 글로벌엑스를 한 차원 더욱 성장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신하연기자 summer@dt.co.kr

미래에셋 글로벌엑스 새 CEO에 라이언 오코너
라이언 오코너(Ryan O'Connor)글로벌엑스 신임 대표이사. 미래에셋자산운용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