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한자산운용, 상장 3개월 `SOL 초단기채권 액티브` 순자산 2천억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파킹형 ETF중 가장 높은 연 4.24% YTM
신한자산운용, 상장 3개월 `SOL 초단기채권 액티브` 순자산 2천억 돌파
신한자산운용 제공.

신한자산운용은 'SOL 초단기채권 액티브 ETF'의 순자산이 상장 3개월 만에 2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상품은 잔존만기 3개월 이내의 초단기 채권(신용등급 A- 이상), 기업어음(A2- 등급 이상)의 우량한 단기 금융상품 위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금리변화에 따른 변동성을 낮췄다. 저평가 우량 종목 발굴 등을 통한 추가 이자수익도 확보해 초과 수익을 추구한다.

적극적인 액티브 운용으로 CD1년 금리(3.67%), CD91 금리(3.70%), KOFR 금리(3.71%) 대비 상대적으로 우수한 연 4.24%의 포트폴리오 수익률이 예상된다.

투자자들의 현금 파킹 수요가 늘어나며 순자산 규모 증가 속도도 더 빨라지고 있다. 지난달 상장 2개월 만에 1000억원을 돌파한데 이어 한 달여 만에 1000억원이 증가했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SOL 초단기채권 액티브 ETF는 상장 이후 꾸준히 국내 파킹형 ETF 중 가장 높은 수준의 만기 기대수익률(YTM)을 유지하고 있다"며 "매일 이자가 쌓이는 구조로 연금계좌뿐 아니라 세제 지원 확대가 예고된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에서도 활용도가 높은 상품"이라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