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탈당 김영주, 이재명 직격...“저를 존경한다는 말, 조롱으로 느껴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의원 평가에서 '하위 20%' 통보를 받고 당을 탈당한 김영주 국회 부의장이 21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향해 "저를 존경한다는 대표님 말씀이 가슴에 와닿지 않고 조롱하는 말로 느껴졌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 이재명 대표가 페이스북에 쓴 글을 언급하며 "당 대표를 하면서 평소 제 의정활동을 지켜본 대표님의 평가와 외부에서 온 심사위원 평가 등과는 그렇게도 달랐나"라고 되물었다.

4선 중진인 김 의원은 19일 당으로부터 현역 의원 중 의정활동 하위 20%라는 통보를 받은 뒤 탈당했다. 김 의원은 "영등포 주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모멸감을 느낀다"라며 "어떤 근거로 하위에 평가됐는지 정량평가, 정성평가 점수를 공개할 것을 요구한다"라고 했다.

이어 "저는 지난 4년간 한해도 빠짐없이 시민단체, 언론으로부터 우수 국회의원으로 선정될 만큼 성실한 의정활동으로 평가받아 왔다"면서 "오로지 민생 회복과 정치발전을 위해 4년간 쉼 없이 활동했다"고 자평했다.

김 의원은 "저는 친명도 아니고 반명도 아니다. 오로지 국민 속에서 더 사랑받고 신뢰받는 민주당으로 만드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기 위해 중간 지대에서 노력해 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하지만 그런 저를 반명으로 낙인찍었고, 이번 공천에서 떨어뜨리기 위한 명분으로 평가점수가 만들어졌다고 판단한다"면서 "지금의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사당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김 부의장님은 제가 참 존경하는 분이고 여전히 그렇다. 한결같이 노동자의 편에서 헌신한 삶의 궤적이나 한계에 도전하던 그 열정은 제게 큰 가르침이 됐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제 개인이 주관적으로 점수를 드렸다면 부의장님은 분명히 좋은 평가였을 것"이라며 "혁신공천은 피할 수 없는, 말 그대로 가죽을 벗기는 아픈 과정이다. 모두가 영원히 함께 가면 좋겠지만, 떡잎이 져야 새순이 자라고, 첫 가지가 다음 가지에 양보해야 큰 나무가 되는 것이 자연의 이치"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대표 글에 "떡잎이 져야 새순이 자란다는 말씀은 참 맞는 말"이라면서도 "떡잎은 저절로 떨어져야 새순이 제대로 자랄 수 있다. 떡잎을 인위적으로 잘라내서야 나무로 자랄 수 있겠나"라고 각을 세웠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언론에 평가위원장이 이재명 대표 대선 캠프에서 활약하셨던 분이라고 나와 있던데 '친문 학살'을 목적으로 한 정치적 평가가 아니라면 하위 20%에 대한 정성평가를 공개하면 될 일"이라고 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탈당 김영주, 이재명 직격...“저를 존경한다는 말, 조롱으로 느껴져”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