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금자 세종대 동문, 외조모 ‘김양숙’ 이름으로 모교에 장학금 1억 기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금자 세종대 동문, 외조모 ‘김양숙’ 이름으로 모교에 장학금 1억 기부
최금자 동문이 모교인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에 장학금으로 1억원을 기부했다.

세종대학교는 지난 2월 20일 세종대학교 총장실에서 최금자 동문, 세종대 배덕효 총장, 최성호 총동문회장, 김경원 부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장학금 수여식 및 감사패 전달식을 진행했다.

1961년 세종대학교 전신인 수도여자사범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한 후 강릉에서 40여 년간 교직 생활을 통해 수많은 인재들을 양성한 최금자 동문은 외조모 '김양숙'의 이름으로 1억 원 기부를 약정했다.

최금자 동문은 "김양숙 외조모께서 제가 오롯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전적으로 도움을 주셨기에 제가 이 자리에 설 수 있었다. 외조모의 이름로 우수한 학생들이 학업에만 전념할 수 있게 지원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학생들이 긍지를 가지고 사회 각계에서 주역이 돼, 자신이 가는 길에 대한 사명감을 바탕으로 남에게 도움이 되는 길을 가길 바란다"며 "적은 돈이지만 꿈을 키워가고 있는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덕효 총장은 "학생들을 위해 거액을 기부해 주신 기부자의 따뜻한 마음을 담아, 학교생활에 충실하고 학업에 최선을 다하는 학생들에게 장학금 지원을 약속하겠다"며 "미래 인재 배출을 위한 나눔에 힘써주시는 최금자 동문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세종대는 기부자 의사에 따라 기금을 관리해 2024년부터 향후 4년 동안 매학기 우수 학생 5명, 총 40명에게 250만 원씩 지원할 예정이다.

강승현기자 seung0103@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