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에너지, 현장에 IoT·AR 접목… `스마트 플랜트`로 글로벌 공략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에너지가 종전에 구축한 스마트 플랜트에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플랜트 솔루션'을 사업화해 국내 에너지·화학산업 현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다.

SK에너지와 PTC코리아는 21일 울산 중구에 위치한 SK행복타운에서 스마트 플랜트 구축과 운영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PTC는 IoT, AR 등 디지털 혁신을 위한 플랫폼과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소프트웨어 회사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SK에너지가 자체 개발한 차세대 설비관리 시스템 'OCEAN-H'에 PTC코리아의 소프트웨어 기술을 결합해 시스템의 수준을 한층 높이기로 했다. 스마트 플랜트 솔루션 사업화를 위한 협력을 지속해 국내 에너지·화학산업 현장은 물론 PTC의 글로벌 네트워킹을 활용한 해외 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SK에너지와 PTC코리아는 지난 2016년 SK에너지가 에너지·화학업계 최초로 도입한 스마트 플랜트를 구축하고 실제 현장에 적용하기 위해 2022년부터 협력을 지속해오고 있다. 이를 통해 양사는 이미 증강 현실 기반 스마트 비계 시스템을 구축해 현장에 적용한 바 있다.

양사는 또 AR기술을 활용한 배관 설계와 품질검사 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기존에는 현장에 복잡하게 설치된 배관 도면을 일일이 수작업으로 작성해왔지만, 이를 AR로 구현해 현장 작업에 따른 위험요소를 상당 부분 제거하고 비효율적인 작업 환경을 개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상건 PTC코리아 지사장은 "산업 현장에서 인력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기술의 효과적인 활용이 막대한 효과를 가져온다"며 "SK에너지와의 스마트 플랜트 사업이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긴밀하게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서관희 SK에너지 기술·설비본부장은 "양사는 폭넓은 협력 기회를 창출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SK에너지는 스마트 플랜트 구축과 운영에 대한 전문성을 확보함으로써 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SK에너지, 현장에 IoT·AR 접목… `스마트 플랜트`로 글로벌 공략한다
SK에너지 CI. SK에너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