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아이티센 컨소시엄,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 공식 사업자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아이티센 컨소시엄,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 공식 사업자로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 개념도. 부산시 제공

아이티센이 대표사를 맡고 하나증권, 하나은행, 오콘, 바른손이 참여한 부산BDX컨소시엄이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 및 운영 사업을 수행하게 됐다.

부산시는 21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부산BDX컨소시엄과 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부산BDX컨소시엄은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내 거래소 법인인 '부산BDX주식회사'를 설립하고, 부산시에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따라 오는 4월까지 출자금을 납입하게 된다.

이번 협약에 따라 부산시와 부산BDX컨소시엄은 안정적 사업수행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고. 공공성 확보를 위한 분권형 거버넌스를 구현하기로 했다. 협약기간은 20년으로, 당사자 합의에 따라 연장할 수 있다. 협약에 따른 권리와 의무는 추후 설립 예정인 부산BDX주식회사가 포괄 승계한다.

부산시는 지난해 9월 사업자 공모방침을 발표, 사업자 평가를 거쳐 지난 12월 우선협상대상자로 부산BDX컨소시엄을 선정했다. 김광회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협상단을 꾸려 부산시 실익과 사업자의 안정적인 사업 활동 보장을 위해 두 달여에 걸쳐 협상을 진행해 합의에 이르렀다.

부산BDX컨소시엄은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운영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한 노력에 나서고, 부산시는 거래소 사업에 필요한 협력과 행정지원을 할 계획이다. 컨소시엄 대표사인 아이티센은 금·은·동 등 실물자산 디지털 상품거래 노하우를 보유했다. 컨소시엄 참여사들과 함께 향후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에 실물상품과 IP(지식재산권)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으로 설립될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는 예탁결제, 상장평가, 시장감시 기능의 독립과 상호견제로 투자자를 보호하는 분권형 거버넌스 하에서 블록체인 기반으로 원자재·귀금속부터 IP 및 탄소배출권까지 모든 가치가 토큰화돼 거래되는 '4세대 블록체인 거래소'를 목표한다. 현재 디지털자산 관련 규제가 정비되고 있는 것을 감안해 규제에서 자유로운 상품 영역부터 시작해 거래지원 대상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부산BDX컨소시엄은 향후 거래소에서 활용될 독자적인 메인넷을 구축하고, 이를 글로벌 기반 인프라로 확장할 계획이다. 컨소시엄 외에도 각 분야 전문성을 지닌 참여사 및 블록체인 최고 기술기업들이 파트너사로 합류할 예정이라고 부산시는 설명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가 설립되면 부산 블록체인 산업의 밑거름이 만들어진다"며 "부산지역 업체들과 긴밀한 협력 등을 통해 실질적인 지역경제 성장 발전에 기여하고, 부산이 세계적인 블록체인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거래소 설립과 운영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