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단돈 6만9000원 우크라에 기부했다고…러, 33세 이중국적 여성 체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죄 인정되면 최고 징역 20년형"
단돈 6만9000원 우크라에 기부했다고…러, 33세 이중국적 여성 체포
러시아에서 반역죄로 체포된 미 이중국적자 크세니아 카바나[카바나 엑스 계정 캡처]

러시아 당국이 미국과 러시아 이중국적을 가진 33세 여성을 중부 예카테린부르크에서 반역죄 혐의로 체포했다. 이 여성은 예카테린부르크에 있는 우랄 연방대학을 다녔으며 이후 미국 시민권자와 결혼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이주한 인물로, 러시아를 반대하는 활동을 하며 외국에 재정지원을 제공하는 혐의를 받는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와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은 이날 이 여성이 우크라이나 자선단체에 6만9000원을 기부했다는 혐의로 체포했다.

FSB는 이 여성이 2022년 2월 이후 우크라이나군이 사용할 무기 등을 구매하는 우크라이나 단체에 자금을 지원했으며 미국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정권 지지 행사에도 참여하는 등 반역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또 이 여성이 예카테린부르크에 있는 우랄 연방대학을 다녔으며 이후 미국 시민권자와 결혼해 미국으로 이주했다고 소개했다.

FSB는 체포된 여성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러시아 매체인 미디어조나는 그의 이름이 '크세니아 카바나'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러시아 법률단체 소속인 페르비이 오트델은 이 여성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2022년 2월 24일 우크라이나 자선단체인 라좀에 51.80달러(약 6만9000원)를 기부했다는 이유로 체포된 것이라고 전했다.

오트델은 이 여성이 지난 1월 체포됐으며 지난 7일 반역죄로 기소됐다면서 유죄가 인정되면 최고 징역 20년형까지 선고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 소셜 네트워크인 VK 프로필에 따르면 카바나는 2014년 우랄 연방대학을 졸업했으며 2021년 미국 시민권을 획득했다. 현재는 볼티모어에 있는 메릴랜드대학에 재학 중이다.

한편 매슈 밀러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 여성에 대한 영사 조력을 시도했으나 러시아 당국이 이를 허용하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러시아는 해병대 출신으로 기업 보안 책임자로 일했던 폴 훨런과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 에반 게르시코비치도 간첩 혐의로 묶어 억류하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단돈 6만9000원 우크라에 기부했다고…러, 33세 이중국적 여성 체포
러시아에서 반역죄로 체포된 미 이중국적자 크세니아 카바나[카바나 엑스 계정 캡처]

단돈 6만9000원 우크라에 기부했다고…러, 33세 이중국적 여성 체포
러시아에서 반역죄로 체포된 미 이중국적자 크세니아 카바나가 부르클린 다리에서 발레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카바나 엑스 계정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