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연임 도전, "국방이 우선순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연임 도전, "국방이 우선순위"
오는 6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두고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사진)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연임 도전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프리드리히 메르츠 독일 기독민주당(CDU) 대표는 독일 베를린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폰데어라이엔을 CDU의 EU 집행위원장 후보로 지명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지난 5년간 유럽에 대한 나의 열정뿐 아니라 유럽이 시민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에 대한 경험도 늘었다"며 "두 번째 임기에 도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날 공개된 유로뉴스와 인터뷰에서 "방위산업 기반을 더 굳건히 하기 위해 지출을 늘려야 한다"며 연임에 성공할 경우 국방 부문이 정책 우선순위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특히 "나토 동맹은 EU에 가장 중요하다"면서도 "우리 스스로 주어진 과제를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집행위는 내달 초께 방산 육성 청사진을 담은 '유럽방산전략'(EDIS)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안보를 보다 포괄적인 방식으로 바라봐야 한다"며 경제안보 확대 필요성도 언급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습니다.

그가 이끌어온 EU 현 집행부는 중국에 대한 '디리스킹'(위험 제거) 전략을 비롯해 러시아산 화석연료 탈피 등을 추진해 왔지요. '폰데어라이엔 2기'에서도 유사한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EU 행정부 수반 격인 집행위원장은 유럽의회 내 정치그룹이 각자 슈피첸칸디다트(Spitzenkandidat), 즉 우선후보를 먼저 선발합니다. 이후 유럽의회 선거에서 최다 득표한 그룹의 후보가 EU 정상회의에서 EU 인구의 65% 이상을 차지하는 21개국 정상의 지지를 확보하면 의회의 표결을 거쳐 집행위원장에 임명됩니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이 속한 중도 우파 성향 유럽국민당(EPP)은 21일까지 우선후보를 신청받은 뒤 내달 7일 후보를 최종 확정할 계획입니다. 유럽의회 내 최대 그룹인 EPP에는 독일 CDU와 자매정당인 CSU(기독사회당), 폴란드 시민강령당(PO), 오스트리아국민당(OEVP), 포르자이탈리아(FI), 스페인 국민당(PP) 등이 속해 있습니다.

폰데어라이엔은 CDU 소속으로 앙겔라 메르켈 총리 시절 독일 국방장관으로 일하다가 2019년 11월1일 임기 5년의 집행위원장으로 취임했습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로이터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