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700억 최고급 방탄차` 아우루스…푸틴, 김정은에게 선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러시아판 롤스로이스 최고급 세단
`1700억 최고급 방탄차` 아우루스…푸틴, 김정은에게 선물
아우루스 차량[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선물한 차는 러시아에서 생산되는 최고급 자동차 '아우루스'라고 크렘린궁이 밝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에게 이 차를 선물한 이유에 대해 "많은 사람과 마찬가지로 그도 이 차를 좋아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로 불리는 이 차는 러시아 최초 고급 자동차 브랜드로 외국 정상의 의전용 차량 등으로 쓰인다. 이 차의 설계와 제작에는 124억 루블(약 1700억원)이 들어간 것으로 전해진다. 아우루스 세나트 모델은 옵션에 따라 러시아 현지에서 4000만∼8000만루블(약 5억∼11억원)에 판매된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지난해 9월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북러 정상회담이 열렸을 때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자신의 아우루스 세단을 직접 보여줬다고 언급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당시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이 앉는 뒷좌석에 직접 앉아보고 푸틴 대통령에게 질문도 하며 관심을 드러냈다. 그러자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다른 아우루스 모델들도 모두 볼 수 있도록 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18일 러시아산 승용차 선물을 받았다고 20일 보도했다.


북한 매체에서 김 위원장이 받은 차량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와 사진을 공개하지는 않아 차종이 확인되진 않았지만, 페스코프 대변인은 선물로 보내진 차량이 아우루스라고 확인했다.
푸틴은 이 차를 관용차로 이용하며 대통령 취임식에서도 탄 것으로 알려졌다. 선물을 전달받은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김정은 동지께서 푸틴 대통령 동지에게 보내시는 감사의 인사를 러시아 측에 정중히 전달했다"고 말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북한은 우리의 이웃이자 가까운 이웃"이라며 "우리는 북한을 포함한 모든 이웃 국가와 관계를 발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1700억 최고급 방탄차` 아우루스…푸틴, 김정은에게 선물
러시아 고급세단 아우루스[아우루스 홈페이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