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개그맨 서승만 민주 비례 출마 "개그보다 현실이 더 웃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개그맨 서승만 민주 비례 출마 "개그보다 현실이 더 웃겨"
개그맨 서승만 씨가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할 뜻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개그맨 서승만(60)씨가 오는 4·10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서씨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방송과 문화, 예술 분야밖에 몰랐던 제가 늦은 나이에 정치의 길에 들어서려고 한다"면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비례대표로 출마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 씨는 "개그맨이 갑자기 무슨 정치냐고 말씀하시겠지만 드라마보다 비현실적이고 개그보다 더 웃긴 현실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두려움과 절박함을 느낀다"며 "서울의 봄이 사라진 시대를 함께 살아온 우리 가슴에 공허함을 메울 수 있다면 광대든 그 무엇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간 본 적 없는 정권의 무도함과 비상식에 떠밀려서 우리의 삶이 난파 직전"이라며 "이제야 제 목소리를 내는 게 한편으로는 부끄럽다"고 했다.

그는 "그동안 방송국에서 수직적 문화를 없애려고 애썼고, 대학로와 종로에서는 배우와 스탭의 합리적 소득을 보장하려고 노력했다"면서 "생활이 곧 정치고, 정치가 존재하는 이유는 보통의 시민을 위한 것이라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급함을 경계하고 합치된 공동체의 바른 생활과 이를 향한 실천이 곧 좋은 정치에 이르는 길이라고 믿는다"고도 했다.

서씨는 "변화는 평범한 한 사람으로부터 시작된다. 저 같은 사람도 목소리를 내야 하는 이 현실을 외면하지 말아달라. 용기 내어 함께 목소리를 내달라"고 덧붙였다.

서씨는 지난 대선 당시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한 이후 이른바 '친명 유튜버'로 활동해왔다. 원외 친명 조직인 '더민주전국혁신회의' 공동대표도 맡고 있다.

1989년 제3회 MBC 개그콘테스트로 MBC 공채 2기로 발탁되며 개그계에 입문한 그는 개그맨 활동을 해오다가 국민대에서 행정학과 박사 자격을 취득했다. 국민대 종합예술대학원 겸임교수를 지내기도 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