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난해 인허가 주택 10곳중 9곳 `아파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6.0%p ↑ 최대 상승 폭
지난해 새로 짓겠다고 인허가를 받은 주택 10곳 중 무려 9곳이 아파트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단독주택·다세대·연립 등 비(非)아파트 공급 축소는 청년·서민층의 주거 비용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9일 국토교통부 주택건설실적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 인허가 물량 38만8891가구 중 아파트는 34만2291가구로 88.0%를 차지했다.

단독주택(다가구 포함) 인허가가 3만1815호로 8.2%, 다세대주택은 8887호로 2.3%, 연립주택은 5898호로 1.5%였다.

주택 인허가 물량 중 아파트 비중은 2022년 82.0%에서 6.0%포인트 높아졌다. 이는 2011년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2013년 63.3%였던 아파트 비중은 10년 만에 90%에 육박하는 수준이 됐다. 아파트 비중은 2017년(71.6%) 처음으로 70%대를 넘어섰고, 5년 만인 2022년(82.0%)엔 80%대를 넘겼다.

반면 빌라로 통칭되는 다세대·다가구·연립과 단독주택은 점점 줄어들었다. 인허가 물량 중 다세대 비중은 2012년 20.4%였으나, 2013년 18.4%, 2014년 15.9% 등으로 계속해서 줄었다. 2019년(9.1%)에는 비중이 한 자릿수가 됐고, 지난해 2.3%까지 낮아졌다. 연립 비중은 2∼3%대를 유지했으나 지난해 처음으로 1%대로 축소됐다.

공급 불균형은 주택시장에서의 선택지를 줄이고 시장의 변동성을 키운다. 비아파트가 필요한 만큼 공급되지 않으면 아파트로 수요가 몰리고, 아파트 전셋값뿐 아니라 매매가격까지 밀어 올릴 수 있다.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해 5월 넷째 주부터 9개월 연속으로 오르는 중이다. 서울뿐 아니라 경기·인천에서도 지난 6월 말부터 아파트 전셋값 상승세가 지속됐다.이윤희기자 stels@dt.co.kr

지난해 인허가 주택 10곳중 9곳 `아파트`
서울 시내 한 빌라촌의 모습.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