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주택매매심리 4개월 만에 상승 전환…세종·광주는 하강 지속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주택매매심리 4개월 만에 상승 전환…세종·광주는 하강 지속
<연합뉴스 제공>

하락세를 보이던 전국의 주택매매 소비심리지수가 4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18일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 소비자 심리조사'에 따르면 올해 1월 전국 주택 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03.0으로 전월보다 2.9포인트 상승했다. 이 지수는 지난해 9월 119.4까지 올랐다가 10월부터 석 달 연속 내렸으나, 다시 소폭 상승했다.

국토연구원의 주택매매 소비심리지수는 95 미만이면 하강, 95∼115 미만이면 보합, 115 이상이면 상승 국면으로 구분한다.

지난달 서울의 주택매매 소비심리지수가 104.3으로 전월보다 4.7포인트 올랐고, 경기는 105.2로 4.8포인트 상승했다. 인천은 103.8로 1.0포인트 올랐다.


지방에서는 울산(109.7)의 주택매매 소비심리지수가 가장 큰 폭(8.8포인트)으로 상승했고, 충북(6.3포인트↑), 전북(5.8포인트↑)이 뒤를 이었다.
광주(96.6→86.1)와 세종(95.2→93.2)에선 주택매매 지수가 하락하며 '보합'에서 '하강' 국면이 됐다. 전국 주택 전세시장 소비심리지수는 지난달 96.0으로, 전월보다 3.1포인트 올랐다. 지수는 석 달 만에 하강 국면에서 보합 국면으로 전환했다.

주택과 토지를 합친 전국 부동산시장 소비심리지수는 지난달 98.1로 전월보다 2.8포인트 상승, 보합 국면을 유지했다. 비수도권의 부동산시장 소비심리지수는 96.5로 1.7포인트 상승했고 수도권은 99.6으로 3.9포인트 올랐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