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산, 글로벌 허브도시로 키운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부산을 물류와 금융, 첨단 산업이 어우러지는 종합적인 글로벌 허브 도시로 만드는 것이 우리의 목표이며 우리의 비전"이라며 "부산을 남부권 중심축이자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제2 도시로 육성하기 위해 '글로벌 허브도시 특별법'을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산 연제구 연산동 부산시청에서 11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를 열고 "지방시대를 열어갈 가장 중요한 한 축이 부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수도권 집중과 과도한 경쟁이 심각한 저출산 원인이 되고 있다"며 "지역 균형발전으로 지방시대를 열어 합계 출산율을 1.0까지 회복하는 게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고 우선적인 국정 목표"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면적이 일본의 4분의 1이고 미국의 1000분의 1인데, 우리나라는 서울 일부와 수도권을 제외하면 그 좁은 땅마저 제대로 못 쓰고 있다"면서 "저는 선거 때부터 서울과 부산이 '양대축'이 돼야 대한민국 전체가 발전할 수 있다고 이미 여러 차례 강조한 바 있다"고 말했다.

부산을 서울과 함께 지방시대를 이끌기 위한 양대축으로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정부는 부산을 글로벌 허브도시로 육성하기 위해 가덕도신공항을 2029년 12월까지 개항하고, 물류 특화단지 조성을 위한 축구장 180개 규모의 물류 지원시설부지 126만㎡도 함께 조성해 물류 중심 공항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또 산업은행 본사도 조속히 부산으로 이전시켜 글로벌 허브도시 부산을 이끄는 동력으로 적극 활용하고, 부산의 국제 성장거점으로 북항 재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금융위는 "산은이 부산으로 이전하면, 지역경제 산업에 대한 과감한 설비투자 자금지원을 통해 남부권의 산업을 재도약시키고 저탄소 지원, 지역 벤처기업에 대한 체계적 지원 등 지역의 투자수요에도 적극 대응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충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철도 지하화 사업과 어린이병원 건립, 해운대 센텀2지구 도심융합특구 등도 정부가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교육 희망도시 부산'을 위해 교육발전특구를 통해 지역이 주도하는 맞춤형 교육개혁을 추진하고 규제 특례와 재정 지원 등으로 뒷받침한다.

임재섭·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부산, 글로벌 허브도시로 키운다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