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50플러스재단 `4050 직무훈련` 개설해 중장년 재취업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시50플러스재단 `4050 직무훈련` 개설해 중장년 재취업 지원
디지털 금융강사 양성과정 <서울시 제공>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서울런4050'과 연계해 중장년의 직업 전환과 재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4050 직무훈련' 과정을 개설한다고 13일 밝혔다.

서울런4050은 시의 전환기 중장년 집중지원 종합 대책으로, 4050 세대 일자리와 역량을 늘리고 미래 걱정을 덜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프로그램이다.

재단은 지난해 서울런4050을 통해 6055명에게 직업역량·디지털 전환 교육을 제공하고 직무훈련을 통해 106명에게 일자리를 연계하는 등 성과를 냈다.

이에 재단은 4050 직무훈련을 신설하고 중장년 채용 수요가 확정된 민간 기업·기관·협회 등과 협력을 통해 맞춤 직무훈련을 제공한다. 직무훈련 후에는 취업 컨설팅·일자리 연계 등 종합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4050 직무훈련은 취업 의사가 있는 서울시 중장년(40∼64세)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신청할 수 있다. 1차 모집은 14일 오전 9시부터 50플러스포털에서 진행된다.
약국사무원, 스마트폰 활용지도사, 웨딩플래너, 역사문화체험강사 등 9개 과정에서 200여명을 모집한다. 재단은 추후 중장년 관심 분야의 직무훈련을 순차적으로 개설해 연간 900여명을 모집할 계획이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