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한운용, `달러단기자금펀드` 출시 4개월 만에 설정액 1억달러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개인·법인 수요 몰려…외화MMF 수익률도 상회
신한운용, `달러단기자금펀드` 출시 4개월 만에 설정액 1억달러 돌파
신한자산운용 제공.

신한자산운용은 '신한달러단기자금펀드(USD)'가 설정액 1억달러(원화 약 1329억원)를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달러 자산에 대한 적극적인 운용 수요와 경쟁 상품 대비 우수한 성과가 단기간 1억달러라는 자금이 모인 배경으로 꼽힌다.

신한달러단기자금(USD)펀드는 개인도 가입 가능하며, 환매 수수료 없이 수시입출이 가능하다.

또한 외화 머니마켓펀드(MMF)와 동일한 환매 스케줄(T+2 환매)로 환금성이 좋으며, 외화MMF 대비 상대적으로 더 유연한 전략을 통해 유사한 변동성 수준 대비 더 높은 성과를 추구한다.

이와 같은 상품 경쟁력으로 인해 최근 개인뿐 아니라 법인들의 수요도 몰리고 있다.

지난해 처음 출시된 달러표시MMF는 달러 정기예금보다 높은 이율을 제공할 뿐 아니라 만기가 따로 없이 원하는 시점에 환매할 수 있어 반년 만에 70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하지만 이러한 상품은 법인만 가입이 허용돼 달러 투자를 원하는 개인들에게는 아쉬움이 컸다. 신한달러단기자금펀드(USD)는 이러한 개인 투자자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이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해당 펀드는 설정 이후 연환산 1년 수익률이 6.03%로 집계됐다.


이는 달러 단기투자 경쟁상품인 외화MMF(5.23%), 시중은행 외화정기예금(4.58%), 달러 환매조건부채권(RP), 4.84%)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이다(C-F클래스, 외화MMF 7개사 평균, 4대 은행 외화정기예금 평균, 달러RP 증권사 7개사 평균).
이러한 성과의 차이는 독창적인 운용전략에 기인한다는 게 신한자산운용 측 설명이다.

달러자산인 미국채 및 달러표시한국물 등에 투자할뿐 아니라 달러 Sell & Buy(현물환 매도, 선물환 매수) 스왑을 통해 스왑 마진을 얻는 전략 등 시장 상황에 맞춰 다양한 투자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동시에 단기자금의 특성을 고려해 6개월 이내 짧은 듀레이션(채권만기) 전략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한다.

강판석 신한자산운용 매니저는 "현재 미국 장단기 금리가 역전된 현 상황에서 달러 단기자금의 투자는 매력적"이라며 "외화 MMF 대비 상대적으로 유사한 변동성 수준을 목표로 하면서도 국내외 경제 상황에 맞춰 유연한 전략으로 더 높은 성과를 추구할 수 있는 신한달러단기자금펀드(USD)를 단기자금 투자처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신한달러단기자금(USD) 펀드는 현재 신한·농협·하나·우리은행과 신한투자·NH투자·대신·메리츠증권 등에서 가입 가능하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