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중 분쟁 최대 수혜국은?"…삼성운용 `인도니프티50` ETF, 순자산 2000억원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중 분쟁 최대 수혜국은?"…삼성운용 `인도니프티50` ETF, 순자산 2000억원 돌파
삼성자산운용 제공.

삼성자산운용은 인도 주식시장의 대형주 50종목에 투자하는 'KODEX 인도Nifty50' 상장지수펀드(ETF)의 순자산이 2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인도는 미중 분쟁으로 인한 공급망 재편의 최대 수혜국가로 꼽히며 제조업 육성, 인프라 구축 등 정부의 꾸준한 친기업 정책으로 외국인의 투자가 지속되고 있다.

인도 증시는 최근 1년간 22.2% 상승하며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20.8%)와 국내 코스피200지수(9.8%) 등 주요 국가 지수 수익률을 웃돌았다.

심각한 경제둔화로 수익률이 마이너스(-)18.8%를 기록한 중국의 CSI300 지수와도 대조되는 모습이다.

삼성자산운용의 KODEX인도NIFTY50 ETF는 이러한 인도 시장의 대형주 50종목을 편입하는 니프티(NIFTY)50 지수를 추종하는 ETF다.

지난해 4월 21일 상장 이후 23.6% 상승해 국내상장 동일지수 추종 ETF 중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며 올해에만 약 240억원의 개인자금이 유입됐다.

이준재 삼성자산운용 매니저는 "인도는 높은 경제성장률, 젊은 인구구조, 정부의 기업육성정책 등 많은 성장요인들을 보유한 매력적인 투자처로 부상하고 있다"며 "인도 시장에 대한 투자자들의 수요에 맞춰 인도 대표지수 뿐 아니라 인도의 각종 섹터, 테마 등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새로운 상품도 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현재 연 소득 1만달러 이상인 인도의 중산층 인구수는 2019년부터 연 12%의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이 추세를 유지할 경우 2027년까지 중산층 인구수가 1억명을 돌파, 소비시장이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이는 인도 경제의 추가성장 동력으로 이어질 수 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