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성준 "`설 연휴에 한가한 정권`이라는 비판 많이 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총선 승리로 혼내줘야 한다는 시민의 질타가 있었다"
박성준 "`설 연휴에 한가한 정권`이라는 비판 많이 해"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3일 설 연휴 기간 동안 시민을 만나면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한가하다'는 표현을 듣고 왔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KBS 라디오 '전격시사'와 인터뷰에서 "윤 정권이 치열하게 민심을 듣고 민심으로 다가가는 정치가 아니라 떨어져 있는 듯한 느낌"이라고 전했다.

그는 "윤 정권이 이렇게 과거 퇴행적으로 가고 있는데 민주당이 좀 더 강한 야당으로서 발돋움을 해야 한다, 총선 승리로 혼내줘야 하는데 그런 역할에서 민주당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시민의 질타가 있었다"고 했다.

국민의힘이 '이재명 방탄 국회를 끊으라고 국민이 명령했다'고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여전히 남탓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뿐 아니라 윤 정권이 국민 속으로 들어갈 수 있는지, 그 부분에 대해서는 상당히 회의적"이라며 "남탓 정부가 성공한 예는 없었다고 표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