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진보비례연합, 녹색정의당에 "주말이 동참 시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4·10 총선에서 진보 진영 비례연합정당을 만들기로 한 더불어민주당과 진보당, 새진보연합, 시민사회단체 대표인 '연합정치시민회의'가 13일 국회에서 첫 연석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창당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박홍근·진성준 민주당 의원,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 용혜인 새진보연합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시민사회단체를 대표해 박석운 연합정치시민회의 공동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회의 후 발표한 합의문을 통해 정책적인 연합을 비롯해 비례대표 추천, 지역구 후보 연합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비례연합정당 논의에 아직 참여 의사를 밝히지 않은 녹색정의당을 향해 동참을 촉구했다.

민주당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 단장인 박 의원은 "선거가 목전이라 마냥 기다릴 수는 없고, 현실적으로는 이번 주말이 시한이 되지 않을까 예측한다"면서 "조속한 동참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녹색정의당이 내부 의견 조율 문제로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고 해서 우리끼리 먼저 논의한다고 양해를 구했다"며 "내부 논의가 발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저희도 (녹색정의당) 동참에 다각도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이날 총선 참여를 위해 발표한 신당은 연합 대상이 아니라고 입을 모았다.

용혜인 위원장은 "공식적으로 조 전 장관과 관련한 이야기는 전혀 없었다"며 "그에 대한 입장을 논의할 상황도 아니다"라고 했다.

박 의원은 관심을 끈 지역구 후보 연합 형태와 관련해 "세부 협상이 진행될 것"이라며 "각 당 사이의 협상이 비공개로 추진된다"고만 했다. 정치권에서는 동일 지역구 내 진보 진영 후보 간 단일화 경선 또는 군소정당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있는 지역구에서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않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시민사회단체는 총선 후보를 내지 않을 예정이다. 박석운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기본적으로 시민사회는 연합 정치를 촉진하고, 각 정치세력 간 연합을 조정하고 중재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진보비례연합, 녹색정의당에 "주말이 동참 시한"
13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 연석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 용혜인 새진보연합 대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민주연합추진단장, 조성우·박석운·진영종 연합정치시민회의 공동운영위원장.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