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준석 "더 잘하겠다"…이낙연 "공통점 키우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통합 과정에서 소통 절차의 미흡함으로 소외감을 느끼시고 우려를 하게 되신 당원과 지지자께 죄송하다는 사과와 더 잘하겠다는 다짐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낙연 공동대표 역시 "차이는 지혜롭게 관리하고 공통점은 키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설 연휴 4개 신당 통합 이후 불거져 나온 우려들을 불식시키기 위한 발언이다.

이준석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기존 개혁신당의 문제의식과 해법을 공유하고 새로운 미래, 원칙과 상식, 새로운 선택에서 새롭게 합류한 구성원들의 문제의식과 해법을 잘 엮어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의 가치와 지향은 당명에서 잘 드러난다. 개혁신당이라는 당명은 우리가 개혁을 추구하는 새로운 당이라는 의미"라며 "정치개혁과 사회개혁의 양 갈래의 측면에서 성과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대표는 "설 연휴 기간 개혁신당을 중심으로 한 제3지대 통합이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뉴스였다면, 대통령의 자화자찬성 방송 대담과 뜬금없는 뮤직비디오는 절망을 안겨줬다"고 비판했다. .

이어 "대통령의 뮤직비디오가 이러한 국정운영 철학의 전환으로 뒷받침되지 않는다면,그저 영부인에 대한 세레나데처럼 느껴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심으로 대통령의 변화를 촉구한다"며 "개혁신당은 선명한 야당의 길을 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저희들에 대한 분노와 기대와 우려를 잘 안다"며 "우려는 사라지고 기대는 실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대한민국을 투쟁과 분열의 수렁으로 몰아넣은 양당 독점 정치구조를 깨고 대화와 생산의 정치를 시작하자는 대의를 실현하는 데 우리의 노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과정을 통해 우리의 힘이 모아지고 국민의 지지도 커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낙연 대표는 "같은 시기에 4개의 신당이 한꺼번에 생긴 것은 대한민국 정당 사상 처음이다. 그것은 기존 양당이 국민께 그만큼 큰 절망을 드렸기 때문"이라며 "그렇다면 거대양당은 자기들이 왜 국민께 이토록 큰 절망을 드렸는지 자기들의 잘못이 무엇인지를 반성하는 것이 먼저였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도 양당은 새로운 선택의 여지를 봉쇄함으로써 그들의 기득권을 유지하려 한다"며 "지금의 무모하고 타락한 양당정치를 그대로 끌고가겠다는 것이 그들의 심산"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의 윤석열, 이재명 양당 정치를 바꾸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지금보다 훨씬 더 심각하게 망가질 것"이라며 "정치를 이대로 둘 수 없다는 국민과 함께 정치를 바꾸고 대한민국을 지속 가능 국가로 회복시키는 데 모든 힘을 다 쏟겠다"고 덧붙였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준석 "더 잘하겠다"…이낙연 "공통점 키우겠다"
이낙연(왼쪽)·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