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정훈 "조국, 유죄인데 총선 고민…국회가 소도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정훈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부산에서 총선 출마 관련 입장을 밝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국회가 소도냐"고 날을 세웠다.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심도 '유죄 실형'을 받았으면서 총선 출마를 고민하다니, 부끄럽지 않는가"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마치 검찰 독재를 막는 의인인 양 포장하는 모습에 진절머리가 난다"며 "총선 출마를 한다면, 그건 검찰 독재를 막는 것이 아니라, 2심까지 유죄판결 받은 자가 국회로 도망가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잊으셨는가. 법원도 '범죄사실을 인정 않는 사과'는 '진지한 반성'이 아니라고 분명히 말했다"며 "법정구속을 면했다고 유죄가 아닌 것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최종심이 남았다고 1심, 2심 판결이 무효인 것도 아니다"며 "대법원에서도 같은 판결 나오면, 어떻게 하실 계획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때 또다시 '비법률적으로라도 명예를 회복하는 것이 권리'란 말을 하실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조 의원은 "대한민국을 그토록 시끄럽게 만든 것에 대해 조금이라도 국민들께 송구함이 있다면, 재판 중에 '출마'란 단어는 절대 나오지 못했을 것"이라며 "게다가 조국신당이 더불어민주당의 위성정당에 참여한다면, 그때는 민주당도 조국의 강에 떠내려가게 될 것이 분명하다"고 예견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조정훈 "조국, 유죄인데 총선 고민…국회가 소도냐"
조정훈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