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크기도 무게도 전문가답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다이슨은 전문가용 드라이어 신제품 '슈퍼소닉 r(사진)'을 공개했다고 13일 밝혔다. '슈퍼소닉 r'은 기존의 다이슨 제품 대비 30% 작고 20% 더 가벼운 게 특징이다. 무게는 헤어스프레이 한 통 표준인 400㎖ 보다 가벼운 325g에 불과하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다이슨은 작고 가벼우면서도 정교한 헤어드라이어를 만들고자 히터 기술과 모터 성능, 스타일링 툴의 성능을 두 배로 강화하고 폼팩터를 완전히 재설계했다. 신기술인 유선형 히터와 '하이퍼디미엄' 모터를 탑재했으며 제품과 함께 제공하는 스타일링 툴에는 지능형 무선 주파수 인식(RFID) 센서를 적용했다. 기기 내 모터와 히터를 자동으로 조정해 스타일링 시 최적의 공기 흐름과 온도를 제공한다.

다이슨은 지난 2017년부터 총 696명의 헤어 스타일리스트를 대상으로 업무 환경, 습관, 요구 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설문조사와 인터뷰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스타일리스트는 일반적으로 하루에 4~16명의 고객을 응대하며 평균 30분에서 1시간 정도의 시간을 스타일링에 소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스타일링 각도는 최대 30회 정도 조정하며 이로 인해 손목 터널 증후군과 같은 증상들이 흔히 유발되기도 했다. 다이슨은 '슈퍼소닉 r' 개발에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했다.

게빈 갤리건 다이슨 뷰티 수석 디자이너·개발 매니저는 "'슈퍼소닉 r'은 회사 고유의 기술과 지식을 바탕으로 다양한 모발 유형을 위해 설계했으며 빠른 건조와 효율적인 스타일링을 제공한다"면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유선형 히터 기술이 다이슨의 고속 모터 성능과 결합돼 가벼운 폼팩터에서도 더욱 빠르고 정확한 공기 흐름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슈퍼소닉 r'은 다른 다이슨 헤어 케어 제품과 마찬가지로 지능형 열 제어 시스템을 갖췄다. 유리구슬 서미스터(Glass bead thermistor)가 초당 최대 20회 이상 바람의 온도를 측정하고 제어해 과도한 열로 인한 모발 손상을 방지하며, 모발의 자연스러운 윤기가 유지되도록 한다. 함께 제공하는 5가지의 툴에는 통합된 RFID 센서를 적용했다. 이 센서는 드라이어 기기 본체와 통신해 제품의 모터와 히터를 자동으로 조정하고 최적의 공기 흐름과 온도를 제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각 툴에는 사용자가 마지막으로 지정한 설정을 기억하는 기능을 탑재해 매번 스타일링 시 기기 설정을 새롭게 조정하는 데 필요한 시간을 줄여준다.
다이슨은 뉴욕, 런던, 밀라노, 파리에서 개최하는 2024 패션 위크에서 '슈퍼소닉 r'을 이용한 헤어 스타일링을 선보일 예정이다. 국내 출시일은 미정이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크기도 무게도 전문가답게
'슈퍼소닉 r'. 다이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