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美 프린스턴대, 6G 돌파구 찾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는 선행 연구개발 조직인 삼성리서치 아메리카(이하 SRA)가 차세대 통신기술인 6G 연구개발(R&D)을 위해 미국 명문 프린스턴대와 협업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SRA는 프린스턴대의 '넥스트G 이니셔티브 산학협력 프로그램'의 창립 멤버로 참여해 6G 무선·네트워킹 시스템 기술 혁신의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넥스트G 프로그램은 산업계와 학계 간 지식 교류를 증대하고, 차세대 통신기술 발전과 혁신을 지원한다는 취지에서 프린스턴 공학·응용과학 대학이 지난해 발족한 협의체다.

이는 클라우드·엣지 네트워크, 지능형 센싱, 네트워크 복원력 등의 연구 주제와 다양한 응용 분야를 다루고 있다.

현재 SRA를 비롯해 에릭슨, 인텔, 미디어텍, 노키아 벨 연구소, 퀄컴 테크놀로지, 보다폰 등 세계 주요 통신·반도체 기업들은 넥스트G 프로그램의 창립 멤버로 참여하고 있다.

찰리 장 SRA 상무는 "프린스턴대의 연구자들이 혁신을 지속하고 6G에서 주요 돌파구를 가져올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9년 5월 차세대 통신 기술 개발을 주도하기 위해 삼성리서치(SR) 산하에 차세대 통신 연구센터를 설립해 선행 기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2020년 7월에는 '6G 백서'와 2022년 5월 '6G 주파수 백서'를 각각 발간했으며, 유엔(UN) 산하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소속 6G 프레임워크 실무반 의장직과 세계 이동통신사 연합회(GSA)의 주파수 실무반 의장직을 수행하는 등 글로벌 표준화를 위한 역할을 하고 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삼성·美 프린스턴대, 6G 돌파구 찾는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