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AI·전장 먹거리 찾아 유럽행... 글로벌경영 속도내는 최태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설 연휴를 마치고 독일과 스페인 등 유럽 주요 국가를 방문해 전장과 인공지능(AI) 사업에 대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모색한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오는 19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창구 역할을 맡은 독일 경제사절단에 상의 회장 자격으로 동행한다. 독일 경제사절단은 비즈니스 포럼 등 경제인 행사를 통해 참가 기업들의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하고 현지 기업들과 협력관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독일은 자동차와 전장(자동차 전기·전자 장비) 분야에 강점이 있는 만큼 최 회장은 이 분야를 중심으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최 회장은 오는 26~29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3대 전자·IT 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 참석한다. 최 회장의 MWC 참석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이며, 올해는 지난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4'에 이어 2번째 전시회 참관이다.

올해 MWC에는 전 세계 200여개국 2천개 이상 기업에서 8만5000명 이상이 참가할 예정이다. SK에서는 최 회장 외에도 유영상 SK텔레콤 사장 등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주요 경영진이 참석할 예정이다.

최 회장은 이번 MWC에서 챗GPT가 촉발한 생성형 인공지능(AI), 디지털 기술 경쟁 상황을 직접 살펴보며 인사이트를 얻고, SK ICT 분야 주요 경영진과 디지털 사업에 대한 논의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SK텔레콤은 작년 7월 세계 유력 통신사들과 함께 공통의 AI 플랫폼을 만들기 위한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를 결성했다. 최 회장은 당시 온라인으로 진행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 참석해 적절한 시점에 오프라인에서 만나기로 한 바 있어, 이번 행사에서 CEO 회동의 가능성도 나온다.


이 외에도 SK 임직원과 한국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조력자로서의 역할에도 힘쓸 것으로 예상된다.
최 회장은 작년 10월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한 'SK CEO 세미나'에서 그룹 차원으로 글로벌 인프라를 확대해 각사 간, 국가 간 사업 경쟁력과 협력 시너지를 높이자고 강조한 바 있다.

작년 12월에는 미국 실리콘밸리 중심지인 새너제이 소재 SK하이닉스 미주법인, 가우스랩스, 루나에너지 등 계열사와 투자사를 잇달아 방문하며 현장경영에 나섰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AI·전장 먹거리 찾아 유럽행... 글로벌경영 속도내는 최태원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지난달 25일 서울 중구 상의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ERT 멤버스 데이' 행사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