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갤럭시 U자형 `힌지` 개발 주역, AI 주차관제 개발자 `2월 엔지니어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폴더블폰 대중화 선도, 이호원 삼성전자 그룹장
AI 활용 차량번호 정확도 99% 달성, 모형규 CTO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2월 수상자'로 이호원 삼성전자 그룹장과 모형규 대영아이오티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그룹장은 모바일 IT분야 전문가로, 폴더블폰의 핵심 부품인 힌지(경첩)와 IPX8(방수에 대한 국제보호 등급) 등급 방수 기능을 개발해 갤럭시Z 시리즈 내구성을 높이고 세계적으로 폴더블폰 대중화를 선도한 점을 인정받았다. 힌지는 폴더블폰 본체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안정적인 각도로 연결해 주는 장치이다.

이 그룹장이 개발한 U자형 힌지는 세계 처음으로 폴더블폰을 원하는 각도로 세우고 이물질 유입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며, 폴더블폰 최초로 적용된 IPX8 등급의 방수 기능은 수심 1.5m 담수에서 30분간 견딜 수 있다.

모 CTO는 주차관제 제조 분야 전문가로, AI 기술을 활용한 주차관제시스템과 위치 조정기능을 갖춘 스마트 무인정산기를 개발해 차세대 주차 플랫폼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모 CTO가 개발한 주차관제시스템은 차량번호 인식률을 99% 이상으로 높여 오인식과 미인식 등 무인 주차장에서 발생하는 불편을 줄였고, 스마트 무인정산기에 위치 조정 기능을 탑재해 전방위로 차량 위치를 인식해 빠른 출차가 가능하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현장의 기술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를 우대하는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월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엔지니어를 1명씩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원을 수여한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갤럭시 U자형 `힌지` 개발 주역, AI 주차관제 개발자 `2월 엔지니어상`
이호원 삼성전자 그룹장

갤럭시 U자형 `힌지` 개발 주역, AI 주차관제 개발자 `2월 엔지니어상`
모형규 대영아이오티 CTO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