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AI 일상화 프로젝트에 7700억… 온디바이스AI 선점전략 마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AI(인공지능) 기술 경쟁력을 한단계 높이기 위해 올해 할루시네이션 등 생성형AI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차세대 생성AI 기술 개발, AI 첨단원천 유망기술 개발, 사람 중심 AI 핵심원천기술 개발 등에 총 580억원을 투입한다. 국내 연구기관이 해외 유수 연구진과 함께 고난도 연구를 하는 'AI연구거점'도 국내와 미국(글로벌AI프론티어랩)에 총 90억원을 들여 하반기 설립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3일 2024년 주요정책 추진계획을 발표하면서 'AI 기반 경제·산업 대도약'을 목표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가속화되는 글로벌 AI 레이스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R&D(연구개발)를 지원하는 한편, 디지털 모범국가로 자리잡고자 AI 일상화에도 속도를 낸다.

본격적인 AX(AI전환)를 위해 범부처 AI·디지털 정책을 종합·재설계해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 2.0'을 상반기 수립·추진한다.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견인할 수 있는 AI·디지털 신산업·서비스를 범부처 협업 기반으로 발굴·육성하고 이를 생활 필수 서비스에 도입해 국민에 편의를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그 일환으로 AI와 메타버스·블록체인 등 디지털 신기술 융합 선도프로젝트에 올해 400억원을 투입하고, 국산 AI반도체를 기반으로 초기시장 단계인 온디바이스AI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온디바이스 AI 활성화 전략'(가칭)도 마련한다.

'마이닥터24'와 '나만의 교과서' 등 AI일상화 프로젝트를 비롯해 총 7737억원을 투자해 국민생활 속 AI 활용 확산을 추진한다. 국회에 계류 중인 '인공지능기본법'의 조속한 제정을 추진하고, AI안전연구소 신설과 '제2차 AI 안전성 정상회의' 공동 개최도 진행한다. 국산 저전력·고성능 AI반도체와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의 경쟁력을 함께 올리기 위한 'K-클라우드 프로젝트'에 계속 힘을 싣는 한편, 저전력 네트워크 구현을 위해 기지국 전력을 절감하는 AI 알고리즘 개발 및 국산 AI반도체 적용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디지털 혁신지구 조성 시범지구를 지난해 3개에서 올해 5개로 확대하고, 권역별 AI지역융합사업(충청·강원·호남·영남)을 추진한다. AI와 디지털 서비스 접근·활용을 전 국민의 보편권으로 법제화하는 '디지털 포용법'도 제정한다. 카카오톡 먹통 사태 등 디지털 재난 관리를 위해 '디지털서비스안전법' 제정을 추진하고, 사이버위협 급증에 대응해 AI기반 통합 분석·예방·대응 시스템 '사이버 스파이더'를 올해 90억원을 들여 구축한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AI는 기술혁신을 넘어 산업·경제·일상생활 전 분야에 중대하고 급격한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면서 "세계 최고 연구진들이 함께 혁신적 연구에 도전하는 R&D 허브를 만들고, AI·디지털로의 대전환을 철저히 준비해, 대한민국이 과학기술 강국이자 디지털 모범국가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팽동현기자 dhp@dt.co.kr

AI 일상화 프로젝트에 7700억… 온디바이스AI 선점전략 마련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4년 주요정책 추진계획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