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웅제약, 인니 재생의료시장 흔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웅제약이 인도네시아에서 재생의료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대웅제약은 현지 법인 대웅바이오로직스 인도네시아가 인도네시아 보건부로부터 줄기세포 처리시설 허가를 취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허가는 인도네시아 보건부와 식약처가 위생, 안전, 품질 관리 등 공정 전반의 역량을 검증하고 현장 실사까지 진행해 최종 승인한다. 줄기세포는 모든 종류의 세포로 분화할 수 있고 스스로 복제할 수 있는 세포로, 손상된 인체 조직이나 장기를 재생하는 데에 꼭 필요하다. 대웅제약은 이번 허가를 통해 줄기세포를 현지에서 취급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 제약시장은 작년 기준 13조원 규모에서 2026년엔 18조원 규모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대웅제약은 현지 법인 대웅바이오로직스 인도네시아를 통해 현지 병·의원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난치성 질환 치료를 위한 연구를 추진한다. 병·의원에서 사용될 수 있는 줄기세포에 대한 생산, 처리 공정을 자체적으로 수행해 필요 기관에 제공하는 것을 시작으로 △재생치료술 △세포치료제 △바이오 소재 에스테틱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대웅바이오로직스 인도네시아는 2021년에 설립된 법인으로 자바베카 산업 지역 내 치카랑에 △세포치료제 생산공장 △화장품 생산공장 △실험실 등을 보유하고 있다. 대웅제약 용인세포치료센터가 보유한 줄기세포 임상, 연구, 생산 전 단계에 걸친 고도화된 개발 기술을 집약한 시설이기도 하다.

대웅제약은 대웅바이오로직스 인도네시아에 한국의 최신 전문 세포치료제 개발 기술을 이전하고 용인세포치료센터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현지 재생의료 산업의 동반 성장을 모색할 예정이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현지 진출한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줄기세포 처리시설 허가를 획득한 만큼 바이오 재생의료는 물론 난치성 질환 치료제 연구개발 및 사업화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며 "인도네시아 제약·바이오 산업과 동반 성장하도록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대웅제약, 인니 재생의료시장 흔든다
대웅바이오로직스 인도네시아 건물 전경. 대웅제약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