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음주운전 중 사거리 한복판서 `쿨쿨`…잡고보니 운전직 공무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음주운전 중 사거리 한복판서 `쿨쿨`…잡고보니 운전직 공무원
휴일 음주단속.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연합뉴스]

울산의 한 기초자치단체 운전직 공무원이 승용차를 운전하던 중 사거리 한복판에 잠이 들었다. 경찰에 적발된 그는 면허취소 수준의 음주상태에서 운전하다가 잠 든 사실이 드러났다.

13일 경찰과 지자체 등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오전 3시 20분쯤 울산시 한 사거리에서 승용차 한 대가 적색 신호에 멈춰 섰다.

잠시 후 신호가 녹색으로 바뀌었고, 뒤차가 경적을 계속 울려댔지만 차는 출발하려는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경찰이 "앞차가 가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살펴보니, 해당 차의 운전석에는 운전자 A씨가 시트에 기댄 채 잠들어있었다.

경찰이 잠든 A씨를 깨운 뒤 음주 측정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0.085%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조사 결과 A씨는 기초자치단체 운전직 공무원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해당 기초자치단체에 이 사실을 통보했다.

해당 기초자치단체는 A씨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규정에 따라 징계할 방침이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