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경율, `尹 명품백 입장`에 "아쉽지만 1교시 시험 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경율, `尹 명품백 입장`에 "아쉽지만 1교시 시험 끝"
국민의힘 김경율 비상대책위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신년 대담에서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논란과 관련해 밝힌 입장에 대해 김경율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과 일부 인사들은 아쉽다는 목소리를 냈다.

김 비대위원은 13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1교시가 국어시험이고 2교시가 영어시험, 3교시가 수학시험이면 1교시 국어시험이 이제 끝났다. 국민들의 평가는 끝났다. 점수는 매겨졌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어 "국어시험을 좀 더 잘 봤으면 하는 게 내 마음이었다. 지금 시기가 선거 국면인 한, 더군다나 중도층과 중원을 향해 가는 한에 있어서는 아쉽다"고 지적했다.

다만, 김 비대위원은 "나도 딸에게 항상 얘기하는 게 '제발 시험 끝나면 잊어버려라' 하는데, 지금 2월 13일, 2교시 시험장에 들어선 상태에서 국어시험 얘기를 하는 건 조금은 적합하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나와 당의 입장인 거고, 국민 입장에선 얼마든지 얘기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김 비대위원은 지난 9일 '나와 당 지도부가 사과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선 "당의 대책이 있어야 한다는 정도로 생각해달라"고 설명했다.

김 비대위원은 또 "제2부속실은 검토 단계가 아니라 설치를 위한 좀 더 구체적인 게 있어야 하지 않나. 특별감찰관은 과거 민정수석실에서 친인척 관리 기능이 있었는데 그런 기능이라도 좀 복원해야 한다"고 했다.

김종혁 조직부총장도 BBS 라디오에 출연해 "지지자나 일반 중도층에서 '아쉽다'는 말이 많았다"며 "김 여사에 대해 조금 더 적극적으로 사과의 의지를 표명해줬으면 더 좋지 않겠는가, 그러면 상황 전환에 도움이 됐을 텐데 아쉽다는 말들을 하더라"고 말했다.

박은식 비대위원은 SBS 라디오에서 "개인적으로 대통령이 빨리 이 부분(김 여사 관련 논란)을 말씀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었다"며 "그래서 말씀했으니 이제는 정말로 당의 정책, 인물 등이 부각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7일 방송된 KBS 신년 대담에서 김 여사 논란에 대해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좀 문제라면 문제이고, 좀 아쉽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앞으로는 좀 더 단호하게, 선을 그으며 처신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2부속실 설치를 포함한 제도적 보완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