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산책로 들개 포획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야생화한 유기견들, 도심 주요 산지 등장
관악산·북한산 등지에 200여마리 추정
"집중 포획기간 적극 협조 필요"
관악산과 북한산 등 서울 지역을 중심으로 한 주요 산지와 주변 산책로 등에 출몰하는 들개에 대한 대대적인 포획작전이 시작된다.

서울시는 15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관악산·북한산 등 도심 주요 산지와 산책로, 주택지역을 중심으로 야생화한 유기견인 '들개' 집중포획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시민의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봄철을 앞두고 있는 만큼 시민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나서겠다는 취지다.

현재 관악산과 북한산 등지에서 서식하는 들개는 200마리 가량 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들개는 무리 지어 이동하며, 다른 종의 동물을 해치는 등 생태계를 교란하고 주택가에도 나타나 시민을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포획 활동에는 들개포획용 표시와 연락처가 기재된 포획틀 120여개를 설치하는 한편 마취 포획 등의 방법도 병행한다. 특히 성견의 안전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마취포획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사람과 동물 모두의 안전을 위해 수의사와 마취포획전문가로 구성된 포획팀과 2인 1조 수색팀을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포획틀 접근을 최대한 자제하고 포획된 들개를 발견하면 기재된 연락처로 연락해 신속하게 보호조치 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시민들에게 요청했다. 또 들개는 야생성으로 사람을 경계하기 때문에 먼저 접근하는 경우는 적지만 위협을 느끼면 공격할 수 있으니 먹이를 주거나 구조하려고 다가가는 것은 좋지 않다.

포획된 개는 유기동물로 보고 자치구 지정 동물보호센터에 보호조치하게 된다. 유기동물 공고가 종료되면 동물보호 단체 등과 함께 사회화 훈련을 마친 후 입양자를 찾게 된다.

이수연 서울시 푸른도시여가국장은 "집중포획 기간 운영은 시민의 안전한 활동을 위해 추진하는 것인 만큼 원활한 포획을 위해서는 시민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면서 "앞으로도 포획효과가 높은 계절에는 집중포획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서울시, 산책로 들개 포획
[언스플래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