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말라위 실종 한국인 여성 숨진채 발견…구타 흔적 현지 경찰 수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말라위 실종 한국인 여성 숨진채 발견…구타 흔적 현지 경찰 수사
아프리카 말라위 국기 [연합뉴스]

아프리카 말라위에서 거주하던 한국인 여성이 집을 나섰다 숨진 채 발견됐다. 현지 경찰은 피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7일 말라위에 체류 중이던 한국인 여성 A씨가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숨진 여성 A씨는 아프리카 말라위 수도 릴롱궤에 거주하고 있었으며, 지난 7일 집 근처로 운동을 나갔다가 실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현지 경찰은 의식을 잃은 A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결국 숨졌다.

당시 A씨에게선 구타 흔적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짐바브웨대사관은 담당 영사를 말라위로 급파해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밝혔다. 말라위에는 한국 공관이 없어 주짐바브웨대사관이 겸임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사망자의 신상과 관련된 사항은 개인정보로 확인 불가하다"며 "구체적인 사항은 현지 경찰에서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아프리카 남동부에 위치한 내륙국가인 말라위는 북쪽에 탄자니아, 서쪽은 잠비아, 동쪽과 남쪽에는 잠비크와 접해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