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운동권=독립운동가? 홍익표, 86청산론에 "독립운동가 폄하 친일파 논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운동권 청산론'에 대해 "독립운동가들을 폄하했던 친일파들의 논리와 똑같다"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비판) 핵심은 '운동권 자체가 이념적이고 (우리나라 발전에) 장애물이 된다'고 판단한 것 같다"면서도 "운동권, 민주화 운동 세력이 심판받아야 할 대상이라는 데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만주에서 독립운동을 한 사람들이 제대로 된 교육을 못 받다 보니 해방 후 전문 관료가 필요한 자리에 일제시대 검찰, 순사들이 영전했다"며 "지금 검사 출신이 (정치에) 진출하려고 민주화 운동을 폄하하는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운동권의 행태가 정치권 극한 대결의 원인'이라는 평가에 대해서는 "(운동권의) 가장 상징적인 사람이 우상호·이인영 의원 같은 분들인데, 이들이 정쟁을 주도하나"라며 "86세대 운동권 상당수가 그렇게 극단적으로 가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과거 86운동권 출신들이 정치에 들어와서 변화를 부르짖은 것은 사실이지만, 이들이 다선 중진 의원이 돼 기득권 세력이 됐다며 결단해야한다는 여론이 일었다. 특히 산업화 세대에서 민주화 세대로 주류 정치의 세대교체가 이뤄진 현 시점에서는 미래세대에게 자리를 물려줘야한다는 여론이 고개를 들고있다. 여기에 최근 계속 불거지는 민주당 내로남불 행태의 중심에 86 운동권 출신들이 있다는 비판도 나왔다.


홍 원내대표 또한 "86운동권 출신들이 받는 '초심을 잃었다'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들어올 때는 운동권으로 들어왔는지 모르겠지만, 이후 성장 과정이나 정치권 변화 과정이란 게 있다"며 "이분들 초기 모습을 갖고 규정한다는 것 자체가 그 사람의 인생을 너무 단면화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는 86그룹의 또 다른 대표 인물인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임혁백 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언급한 '윤석열 정권 탄생 책임론'의 타깃이 된 데도 문제를 제기했다. 앞서 임 위원장은 지난 6일 "본의 아니게 윤석열 검찰 정권 탄생에 원인을 제공하신 분들이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달라"고 촉구한 바 있다.

홍 원내대표는 "책임은 책임일 뿐, 이를 바탕으로 누군가를 제거하거나 정치 활동을 제한하려는 데 동의하지 않는다"며 "그런 식으로 책임을 따지면 한도 끝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임 위원장에게도 좀 말씀드릴 생각"이라며 "책임을 물을 수 있겠지만, (그것이) 공천에서 배제하는 방식으로 가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운동권=독립운동가? 홍익표, 86청산론에 "독립운동가 폄하 친일파 논리"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개호 정책위의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