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장성민 "야당은 영부인타령 그만하라는 민심에 귀기울여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장성민 전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은 12일 "많은 사람들이 야당은 민생이나 장바구니 물가에 관심을 갖지 않고, 영부인만 쳐다보느냐, 왜 영부인 타령만 하느냐, 이제 그만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면서 "야당은 자신들이 영부인을 공격하면 그것으로부터 정치적 카타르시스를 느껴서 좋을지는 모르지만 그 시간에 국민이 기대하는 다양한 민생이슈, 경제이슈는 놓치기 때문에 결국 민심으로부터 외면받아 지지율이 폭락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전 기획관은 이날 KBS라디오 '전종철의 전격시사'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장 전 기획관은 "경제학에 '절약의 역설'(paraox of thrift)이란 말이 있다. 절약은 개인에게는 경제적 이득을 가져다주지만 사회전체적으로는 소비가 줄어 경기하락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안좋다는 이론"이라며 "지금 야당은 잘 하고 있다. 지지율 푹푹 꺼질 것이다. 핵심은 경제인데 아직 정권교체를 당하고도 제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전 기획관은 더불어민주당이 22대 총선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한 것에 "간판만 민주당이고 껍데기 민주당"이라고 혹평했다. DJ정부에서 국정상황실장을 지냈던 장 전 기획관은 "제가 민주당에 없는 것을 보면 '뿌리가 없다' 이렇게 생각해도 된다"면서 "과거의 민주당과는 도덕성이나 변화를 추구하는 역동성, 시대정신을 주도해나가는 측면에서 완전히 다른 정당이다. 현재 민주당의 이재명당이고 이재명 덫에 빠진, 실린더 안의 개구리가 아닌가 하는 입장"이라고 맹비난했다. 장 전 기획관이 강도 높은 비난을 한 이유는 민주당이 대선 당시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살리는 통합형 비례정당을 추진하겠다고 공약을 내걸고 다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택했기 때문이다. 장 전 기획관은 "대선 공약부터 수없이 국민 앞에 약속했었던 것을 그냥 헌신짝 내팽개치듯 국민 앞에 다시 언제 그랬냐는 듯이 속이는 그런 민주당을 누가 신의 있는, 믿음이 있는 정당으로 생각하겠는가"라며 "민주는 없다, 민심은 없다 저는 이렇게 평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장 전 기획관은 이번 총선에서 경기 안산상록갑에 출사표를 낸 것과 관련해 "사실상 안산은 민주당의 강남3구라는 정치적 평가가 있을 만큼 (보수정당의) 험지로 평가받아 왔다. 저는 당선이라고 하는 정치적 목적에만 집착해서 출마하기로 결심한 것이 아니고 누군가는 국가 미래 전략과 국가 미래 경제 발전을 위해서 새로운 판을 짜야 하고, 정책과 여러 가지 국책 사업들을 모아서 국가의 큰 미래의 경제 지평을 넓힐 수 있는 곳이 있으면 그 지역의 개발에 대한 경제적 비전과 꿈을 가지고 들어가서 심판을 받겠다라고 하는 것이 안산에 출마를 하게 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장 전 기획관은 "과거 고 김대중 대통령께서 저에게 '서해안 경제 부흥 시대를 맞아서 전라북도 새만금과 안산의 시화호는 우리의 미래 경제 먹거리를 사실상 충족시킬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지경학적 요충지'라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윤석열 대통령 또한 4차 산업혁명, 과학기술에 기초한 미래 경제산업을 육성하는 데 매우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국가 정책의 핵심인 4차 산업혁명 밸리를 안산 시화호 근처에 집중 육성을 한다면 그야말로 지금 경기 남부권들은 천지개벽할 수 있는 좋은 인프라를 가질 수 있고, 시화호 경제 벨트를 국가 미래 전략 산업의 육성 차원에서 개발해 나간다면 이건 한국의 경제 문제를 많이 성장시키고 해결할 수 있는 큰 축이 될 것이라는 생각이 굉장히 컸다"고 피력했다.
장 전 기획관이 주도했던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가 실패로 끝난 것에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은 없다, 윤 대통령도 일찍이 대국민 사과를 먼저 했고, 국가와 국민에게 영광을 안겨주기 위해서 피, 땀, 눈물을 유치위원들과 함께 많이 흘렸지만 사실상 저희들의 노력은 열매를 맺지 못했다"면서 "유치 과정 속에서 얻었던 점들이 굉장히 많다. 우선 글로벌 중추 국가의 포괄 외교에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보했다는 것은 굉장히 큰 자산이고, 우리 기업들의 입장에서는 글로벌 시장 확대를 꾀할 수 있었다는 것도 굉장히 큰 발판이고,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천연 지하자원을 확보할 수 있는 계기와 네트워크를 형성했다고 하는 것도 우리의 경제 지평을 확산시키는 데 매우 큰 자산이었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에 180개 국가에 달하는 글로벌 지도자들을 만나서 대한민국 종합 국력을 마케팅하고 우리의 매력을 홍보하고 또 부산의 가치를 널리 알린 측면에서, 매우 많은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사실상 선전하고 홍보했다고 하는 것은 우리가 생각하기 힘들 만큼 많은 부가가치가 있다고 평가를 하고, 세계인들이 한국을 어떻게 보고 있고 우리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고 우리를 어떻게 평가하고 있는지 정확히 읽을 수 있었다"며 "그만큼 외교 역량과 경제 지평을 확대할 수 있는 큰 자산과 국가적 이익을 확보했다. 그 국가의 거대한 경험을, 자산을 이번 총선을 통해서 우리 국민들의 이익을 높이는 데 헌신적으로 활용하고 사용하는 것이 국가적으로 좋지 않겠나 이런 생각들을 갖고 출마를 결심했다"고 전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장성민 "야당은 영부인타령 그만하라는 민심에 귀기울여야"
윤석열 대통령과 장성민 전 미래전략기획관.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