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잘파세대, 연휴 직후엔 `세뱃돈 플렉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설 연휴 직후 세뱃돈을 받는 소위 '잘파세대'(Z세대+알파세대)의 소비는 늘어나고, 반대로 세뱃돈을 주는 입장이 되는 30·40세대의 구매는 소폭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은 지난해 설 직후(2023년1월25일∼1월31일) 주요 상품군의 연령별 구매량을 명절 직전과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이 기간 10대(67%)와 20대(20%)의 구매량은 늘어났지만 30·40세대의 구매는 소폭 감소했다.

설 직후 10대가 가장 많이 구매한 것은 문구용품으로 명절 직전보다 4배 이상 잘 팔렸다. 게임기(248%)와 PC용품(232%), 구기용품(178%), 스포츠 의류·운동화(137%) 등도 인기였다.

20대는 레저용품(85%)과 각종 구기용품(83%), 브랜드 의류(63%), 브랜드 신발(56%), 게임기(55%) 등을 많이 찾았다.


'세뱃돈 플렉스'는 엔데믹 이후 더 늘어났다. 지난해 1인당 평균 구매단가는 팬데믹 시기였던 2021년 설 때와 비교해 10대는 12%, 20대는 16% 늘었다. 엔데믹으로 친지 방문이 많아지면서 받은 용돈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G마켓은 올해도 설 직후 잘파세대 소비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오는 18일까지 신학기에 필요한 운동화와 가방 등을 할인한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잘파세대, 연휴 직후엔 `세뱃돈 플렉스`
G마켓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