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만기 무협 부회장, 지방 무역현장 방문… 해외 인허가·노동·물류 점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무역협회는 정만기 부회장이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7일까지 2주에 걸쳐 지방 무역 현장을 방문했다고 12일 밝혔다.

정 부회장은 지역별 수출 기업과 면담을 통해 해외 인허가, 노동·인력, 물류·통관 등 무역업계의 분야별 애로를 청취하고, 기업 생산 시설 시찰과 기술 경쟁력을 점검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달 29일 강원도 춘천 소재 동물용 의약품 생산 기업 애드바이오를 방문했다. 이어 이달 2일에는 인천 소재 국내 1호 순수 전기 추진 선박인 '센트럴커낼호'의 추진 동력 시스템을 개발한 카네비모빌리티를 방문해 라이더 센서·자동차 전장 장비 설계 등의 첨단 분야 생산 시설을 둘러보고, 센트럴커낼호를 탑승해 시스템 구동 성능을 점검했다.

이어 5일에는 경기도 부천 소재 모던씨앤비를 방문해 실업 급여 제도 관리 체계 개선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7일에는 경기도 용인 소재 보행보조 웨어러블 로봇 생산기업 위로보틱스를 방문해 헬스테크 분야 혁신 기술을 점검하고 스타트업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정 부회장은 "작년 10월부터 수출이 4개월 연속 증가하는 등 바닥을 찍고 반등하는 모양새"라며 "무역 현장의 규제 해소에 최선을 다해 업계의 조력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3월부터 수출 기업 실무자로 구성된 '규제·애로 워킹 그룹'을 운영할 계획"이라며 "분기별 온라인 설문과 상시 오프라인 면담을 진행해 규제·애로 건의에 대한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정만기 무협 부회장, 지방 무역현장 방문… 해외 인허가·노동·물류 점검
정만기(왼쪽 세번째)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지난 2일 인천 소재 카네비모빌리티를 방문해 현장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무협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