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틱톡` 국가안보 위협한다더니...선거운동 계정 개설한 바이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 바이든(사진) 미국 대통령의 선거 캠프가 소셜미디어(SNS) '틱톡'에 선거 캠페인용 계정을 개설해 논란이 일 조짐이다. 중국 측의 정보탈취 등을 이유로 '틱톡' 규제를 이어온 바이든 대통령도 재선을 위해 젊은 유권자들의 표를 얻으려면 어쩔 수 없었던 모양이다.

12일(현지시간)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캠프의 틱톡 계정(@bidenhq)이 전날 활동을 시작했다. 첫 게시물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슈퍼볼에서 퀴즈를 푸는 모습이 담겼고, 슈퍼볼 진출팀 소속 선수와 현재 연인 관계인 슈퍼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에 대한 언급도 포함됐다. Z세대에 많은 팬을 보유한 테일러 스위프트는 최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을 지지하지 말라"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언급할 정도로 양 진영의 구애를 받고 있다.

바이든 캠프가 이번에 틱톡에 계정을 개설한 것도 주로 Z세대가 애용하는 이 숏폼 콘텐츠 위주 소셜미디어를 통해 젊은 유권자들의 표를 확보하는 게 목적으로 보인다. 문제는 바이든 행정부가 현재 틱톡의 미국시장 퇴출을 압박하고 있는 장본인이란 점이다.

틱톡에 대한 규제는 트럼프 행정부 때부터 시작됐지만 바이든 행정부는 그 강도를 더욱 높여 왔다. 현재 미국 연방정부와 공공기관의 기기는 틱톡 사용이 금지돼 있다. 이런 조치는 유타·메릴랜드·사우스다코타주 등으로도 확대되고 있다.


중국 기업 바이트댄스를 모회사로 둔 틱톡은 중국 법령에 따라 미국인들의 개인정보를 중국으로 유출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사이버안보에 위협이 될 것이란 의혹을 받아왔다. 그럼에도 지난해 말 기준으로 미국 18~29세 중 3분의 1가량이 틱톡에서 뉴스를 확인한다는 설문 결과가 나올 정도로 미국 내 젊은 세대에 대한 영향력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ABC뉴스는 바이든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이 플랫폼에서 활동하는 것은 아니고, 행정부 내 다른 사람들도 마찬가지라고 바이든 캠프 측의 입장을 전했다. 젊은 세대가 전통적인 플랫폼에서 멀어지면서 점점 더 세분화되는 미국 유권자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해당 캠페인팀에서 전적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팽동현기자 dhp@dt.co.kr

`틱톡` 국가안보 위협한다더니...선거운동 계정 개설한 바이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