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영림원, 고용부 차관과 `일학습병행제` 간담회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영림원, 고용부 차관과 `일학습병행제` 간담회 개최
이성희(가운데) 고용노동부 차관과 권영범(오른쪽) 영림원소프트랩 권영범 대표가 일학습병행제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영림원소프트랩 제공

영림원소프트랩은 이성희 고용노동부 차관 및 자립준비청년 지원 현장 관계자들과 '일학습병행제' 운영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사업발전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일학습병행제는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독일·스위스식 도제 제도를 한국에 맞게 설계한 한국형 교육훈련제도로, 근로자가 회사와 학교 등을 오가며 NCS(국가직무능력표준) 기반 현장훈련과 이론교육을 함께 이수해 학위를 받을 수 있는 제도다.

영림원소프트랩은 2014년부터 10년 동안 일학습병행 사업에 참여하며 108여 명의 참여자와 함께했다. 그동안 진행하던 신입직원 대상의 개발자 양성과정을 2022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인턴 중심 채용으로 변경해 비중을 높였다. 참여한 학습근로자는 동계 현장학습과 일학습병행제 연계 과정을 동시에 이수하게 된다. 동계 현장학습으로 개발자 소양을 갖추며 회사생활을 미리 체험할 수 있고, 대학교에서 현장외훈련(OFF-JT)을 동시 진행해 학점도 인정받게 된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영림원소프트랩의 일학습병행제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학습근로자를 격려하는 한편, 보호아동과 자립준비청년을 지원하는 현장 관계자들의 애로사항과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자립준비청년은 진로·적성 탐색에 어려움이 큰 만큼 재직자·재학생이 아닌 자립준비청년도 일학습병행제를 역량 강화와 직무 경험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홍기화 영림원소프트랩 기획혁신팀 상무는 "일학습병행제를 통해 학습근로자를 정규직원으로 선발함으로써 계획적인 인력수급이 가능했고, 직무와 적성이 맞는 검증된 인재를 확보할 수 있어 조기퇴사율도 낮다"며 "인턴으로 시작해 정규직으로 전환된 선배들을 통해 컴퓨터공학이나 산업공학, 경영정보학과 같은 ERP 관련 전공의 후배들에게도 자연스럽게 회사를 알리는 기회가 됐다"고 설명했다.

일학습병행 현장을 직접 살펴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이주연 서울특별시자립지원전담기관 자립지원실장은 "참여자들이 꼼꼼히 관리 받으며 기업 현장에서 배우는 모습이 인상 깊다"고 평했다.

이성희 고용노동부 차관은 "지난 12월 고용노동부와 보건복지부가 자립준비청년의 일을 통한 자립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현재 80여 명의 자립준비청년이 국민취업지원제도를 통해 취업에 도전하고 있다"며 "일학습병행제를 적극 활용하는 등 앞으로도 현장과 끊임없이 소통하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영범 영림원소프트랩 대표는 "힘든 과정을 거쳐 취업에 성공한 청년들이 적성이나 직무 불만족을 이유로 조기퇴사를 하는 경우가 많다고 들었다. 이는 개인의 문제라기보다는 사회적으로 함께 풀어나가야 할 이슈라고 생각한다"며 "일학습병행제로 현장경험과 양질의 교육과정을 융합해 취업준비생들의 적응력을 강화하고 높은 수준의 전문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