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통신산업 AI 솔루션 규모, 2032년까지 10배 늘어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 세계 통신 산업에서 AI(인공지능) 활용 규모가 오는 2032년까지 10배 가까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12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폴라리스마켓리서치는 2032년 글로벌 통신업계의 AI 활용 규모를 171억6000만달러(약 22조8200억원) 수준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지난해 시장 규모인 18억2000억달러에서 845% 늘어난 수치다. 연평균 성장률(CAGR)은 28.3%에 달한다.

폴라리스마켓리서치는 네트워크 관리, 서비스 최적화 등이 까다롭고 복잡해지면서 통신사업자들이 다양한 AI 솔루션에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객 경험 활용 사례로는 다국적 통신사 보다폰의 AI 챗봇 '토비'를 들었다. 토비가 설치, 유지·보수, 민원 처리 등 상담 업무를 담당하면서 고객 만족도는 기존보다 68% 향상됐다. 또 인력 배치 효율화, 운영 비용 감소 등 효과도 있었다.


아울러 폴라리스마켓리서치는 네트워크 구성 및 유지 관리 측면에서 AI 활용이 증가했다고도 소개했다.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의 등장으로 콘텐츠 소비 방식이 변하고, 트래픽 수요가 급격히 커진 영향이다. 특히 북미 시장을 중심으로 이같은 흐름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회사는 평가했다.
한편 국내 이동통신 3사도 AI 활용 범위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9월 발표한 AI 피라미드 전략을 기반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독일의 도이치텔레콤, 싱가포르의 싱텔, 아랍에미리트(UAE)의 이앤(e&)과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를 결성해 통신사 특화 거대언어모델도 공동 개발하고 있다.

KT는 인프라부터 응용 서비스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는 'AI 풀스택' 전략을 채택했으며, 초거대 인공지능 '믿음'을 콜센터 등에 활용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맞춤형 LLM '익시젠' 공개를 앞두고 있다. 또 추천 요금제, 문제 해결법 등을 제시하는 AI 챗봇 '챗에이전트'를 선보일 예정이다.전혜인기자 hye@dt.co.kr

"통신산업 AI 솔루션 규모, 2032년까지 10배 늘어날 것"
지난해 9월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AI 사업전략 기자간담회' 키노트를 발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