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울분 토한 추미애 “내가 尹과 싸워 尹을 키웠다고? 한심한 소리하는 그대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추미애 前 법무장관 “단합 해친다는 고구마 먹은 소리 대신…尹정권과 이제라도 치열하게 좀 싸우시면”
“검찰총장 尹, 조국이 유재수를 감찰만 하고 수사 의뢰는 안 했다고 펄쩍 뛰면서 曺 기소”
“검찰정권의 폭력성 잘 아는 법원은 보신을 하며 또 실형 선고” 주장
울분 토한 추미애 “내가 尹과 싸워 尹을 키웠다고? 한심한 소리하는 그대들!”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추미애, 조국 전 법무장관. <디지털타임스 DB, 대통령실 제공,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자신이 윤석열 대통령과 싸우면서 오히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을 올려줬다는 정치권 일각의 주장에 대해 적극 반박에 나섰다.

추미애 전 장관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과 싸워서 윤을 키웠다고 한심한 소리 하는 그대들이여!"라며 "단합 해친다는 고구마 먹은 소리 대신 윤석열 정권과 이제라도 치열하게 좀 싸우시면 한다"고 운을 뗐다.

추 전 장관은 "민주진영에서 하극상을 자행한 윤 대통령을 엄호하고 진짜 키운 세력들은 검찰총장에 대한 지휘 감독권자인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 징계를 무리하고 섣부르게 밀어부친 게 잘못이었다고 주장한다"며 "그래서 내가 윤을 키웠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그는 "그러면서 징계의 근거가 된 중대한 불법이 해임할 정도로 심각했는데도 이를 엄호했던 그들의 착시와 착각에 대해서는 철저히 함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검찰총장 윤은, 민정수석 조국이 유재수를 감찰만 하고 수사 의뢰는 안 했다고 펄쩍 뛰면서 조국을 기소했다"면서 "검찰정권의 폭력성을 잘 아는 법원은 보신을 하며 또 실형을 선고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이 조국에게 적용했던 법리대로라면, 내가 만일 검찰총장 윤의 중대 불법을 확인하고도 눈감아 주고 가만히 있었더라면 직권남용, 직무유기로 조국처럼 기소돼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전 장관은 "이런 경우를 자가당착이라한다. 조국이 법치를 소홀히 했다고 윤이 큰소리 치는데 법치를 무너뜨리고 있는 게 윤이었다"며 "조국에게는 공직범죄를 묻지 않았다고 처벌하고, 거꾸로 본인이 저지른 공직범죄는 장관이 징계 청구로 물었다고 펄쩍 뛰었다"고 비판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그는 "법원에 소를 제기하고 1심에서 패소하니 변호사를 바꾸고 피고 법무부 장관을 최측근을 임명해서 다투지도 않아 일부러 지고 상고를 포기해 반칙으로 이기는 결과를 만들었다"고 했다.

끝으로 추 전 장관은 "그러면서 공직 범죄를 저지른 김태우는 대법원에서 확정된 죄도 얼른 사면으로 없애버리고 공천주고, 이제 또 댓글 공작범 서천호도 사면하고 공천주고 할 모양"이라면서 "윤을 발탁하고 승진시키고 엄호하고 불법을 감싸고 한 그대들이 단합을 해친다는 타령으로 뒤에 숨지 말고 치열하게 싸울 엄청난 불법이 태산같이 널려있다. 제발 좀 싸워 주시라!"고 자신이 윤 대통령을 키웠다고 주장하는 일부 사람들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