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낙연 `친문 책임론`에 이재명 직격 "왜 남탓하나...후보 잘못 따져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는 10일 더불어민주당 친명계를 중심으로 제기되는 '윤석열 정권 탄생 책임론'에 대해 "참 부끄러운 일로 후보의 잘못을 따져야 한다"고 이재명 대표를 직격했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오후 채널A '뉴스A'에 출연해 "왜 그렇게 남 탓을 하나. 지난 대선은 역대 최악의 선거였다"고 지적했다.

이 공동대표는 "흔히 총선은 회고 투표, 대선은 전망 투표라고 하는데, 어떤 사람이 대통령이 되어야 5년이 좋을지 후보를 보고 판단하는 것"이라며 "후보 얘기는 싹 빠지고 나머지 남 탓이라면 후보는 아무나 뽑으면 되는 건가"라고 말했다.

이 공동대표는 "양쪽이 모두 비호감인데, 비호감이 좀 더 심한 쪽이 지고 좀 덜 한 쪽이 이겼다고 봐야 한다"며 "후보 또는 운동을 함께 했던 분들의 잘못을 먼저 따지는 것이 맞지, 정부 탓이라고 나가는 것은 대단히 부끄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 때는 저 때문에 졌다고 그러더니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 때문에 졌다고 한다"며 "그런 식이라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선된 건 이명박 전 대통령 덕분인가. 이러니깐 국민들이 질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민주당이) 800여 페이지짜리 대선 백서를 냈다고 하는데, 보도에 따르면 후보 얘기는 한 페이지도 없다고 한다. 어떻게 국민들에게 표를 달라고 하느냐"고 맹비난했다.

'이준석 공동대표와 지지층이 확실하게 갈린다'는 지적에 대해선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이번에 우리가 타결한 지도체제나 당명보다 더 어려운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제3지대 빅텐트 통합정당인 개혁신당은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 체제로 전격 출범했다.

그는 "설령 견해차가 있다고 하더라도 왜 우리가 신당을 하려고 하는지 초심으로 돌아가면 답은 나와있다"며 "거대 양당이 좀처럼 타협하지 못 하고 고집 피우고 투쟁하고 서로 방탄하는 정치를 깨뜨리겠다고 해서 나온 사람들이 자기들 내부 견해차를 조정하지 못한다면 우리는 대안 정치를 할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각에서 제3지대 빅텐트 흥행을 위한 이낙연 호남 출마론, 이준석 대구 출마론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일리 있는 얘기"라면서 "지도 체제가 구성돼 있고 앞으로 그런 문제를 비롯해서 중요한 전략적인 문제는 빨리 상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4월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모두 위성정당을 창당하는 데 대해선 "위성정당은 속임수"라며 "그런 속임수까지 써가면서 양대 정당이 비례대표까지 싹쓸이를 하겠다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낙연 `친문 책임론`에 이재명 직격 "왜 남탓하나...후보 잘못 따져야"
개혁신당 이낙연(오른쪽) 이준석 공동대표가 9일 귀성인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