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5명 중 1명 자살 생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학원생 5명 중 1명은 최근 1년새 자살을 생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우울증 진단을 받은 학생은 30%를 넘었다. 대학원생들의 정신건강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난 것이다.

11일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와 공감직업환경의학센터의 '학생연구노동자의 정신건강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대학원생 10명 중 3명이 우울증 진단을 받은 적이 있었고, 5명 중 1명은 최근 1년간 자살을 생각한 적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민영 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임상강사를 포함한 연구진은 이번 실태조사를 위해 석사와 박사, 석·박사 통합과정을 밟고 있는 전일제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지난해 9∼10월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예체능 계열 전공자, 의·치·약학, 법학, 경영 전문대학원, 교육·사범 특수대학원 재학생은 일반 대학원생들과 특성이 매우 다를 것으로 보고 조사에서 제외했다.

설문에 성실히 응답한 365명을 분석한 결과 이들 중 30.7%는 우울증 진단을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2021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서 20대의 우울증 진단 경험률이 4.8%, 30대 4.7%로 나타난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높은 비율이다.

불안장애, 수면장애, 강박장애 진단율도 각각 23.0%, 19.5%, 9.6%였다.

설문을 통해 우울 증상을 측정한 결과 34.8%에서 임상적 우울증 의심이 될 정도의 수치가 확인됐다.


최근 1년간 자살을 생각한 적 있는 응답자도 20.2%나 됐는데, 202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나타난 20대 평균 5.8%, 30대 5.1%와 비교해 월등히 높은 수치다.
최근 1년간 자살을 계획했거나 시도한 대학원생들의 비율도 각각 7.7%, 2.2%였다.

특히 폭력을 당한 경험이 자살 생각에 큰 영향을 미쳤다.

몇 년 전 고통받는 대학원생들의 실상을 그려 공감을 자아낸 웹툰 '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에서처럼 언어폭력이나 모욕적 행위를 경험한 비율은 각각 19.9%, 23.5%에 달했다. 40.4%는 지도교수와 갈등 혹은 불화가 발생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5명 중 1명 자살 생각"
2019년 국공립대 조교 노조 설립 설명회.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